전국 243개 기독교연합회, 동성애 등 반대 적극 나선다
전국 243개 기독교연합회, 동성애 등 반대 적극 나선다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8.1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시도와 기초단체를 망라한 각 지역별 기독교 연합회에서 문재인 정부와 각 지자체가 추진 중인 ‘성(性) 관련 조례 등 각종 정책’의 시정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국가인권위원회가 2012년 각 지자체에 인권 기본조례 제·개정을 권고한 이후 최근 경기도에서는 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이 통과됐고 부천과 부산, 작게는 서울 각 구청 등 기초·광역 자치단체를 막론하고 조례를 통한 성 정책의 입법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각 지역을 섬기는 목사와 장로들이 위기의식을 느껴 행동에 나선 것. 이들은 이를 위해 개천절인 오는 10월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전국 성도들이 참석하는 ‘100만 구국기도회’ 개최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광복절인 8월 15일에는 전국 각 지역에서 기도회를 열고, 성명서도 발표하기로 했다. 전국 17개 광역시도와 226개 시군구별 기독교연합회 회장단인 ‘전국 243개 광역시도군구연합(이하 전국연합)’은 30일 서울 양평동 예하성 총회회관에서 임원회의를 열고 성 관련 정책의 문제점을 공유하고 대책과 향후 활동을 논의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