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박물관, '사람 중심 더 큰 수원' 개막식 개최
수원박물관, '사람 중심 더 큰 수원' 개막식 개최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8.14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박물관이 수원시의 지난 70년 역사를 되돌아볼 수 있는 전시회를 연다.

수원박물관은 14일 기획전시실에서 수원시 승격 7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사람 중심 더 큰 수원' 개막식을 열었다. 기획전은 10월 20일까지 이어진다.

'사람중심 더 큰 수원'은 1949년 8월 15일 수원읍에서 시로 승격된 수원시가 경기도 수부 도시로 성장해온 70년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다.

시의 성장 과정을 담은 사진 50점과 역사가 담겨있는 유물 100점 등 150점이 전시된다. 전시회는 '경기도 수부 도시 수원', '지방자치시대 수원' 등 두 가지 주제로 구성된다.

'경기도 수부 도시 수원'에서는 한국전쟁 시기, 수도권 전철 개통(1974년)·선경직물 수원공장(1953년)의 모습 등 수원시가 성장해온 과정을 볼 수 있다.

'지방자치시대 수원'에서는 초대수원시의회 기념사진첩(1956년), 수원시의회 의원 선거 안내문(1991년), 수원성곽 복원 정화 계획서(1970년대), 수원화성 유네스코 세계 유산 등재 인증서(1997년), 수원화성 복원 전후 모습 등을 만날 수 있다.

특례 시 실현을 앞둔 수원시가 나아갈 방향을 보여주는 영상도 볼 수 있다. 개막식에는 염태영 시장, 김시헌 수원박물관장, 사진·유물 기증자, 시민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기념사에서 "수원시가 걸어온 70년의 역사는 단순히 한 도시의 성장이 아닌 시민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서 "이번 전시회를 찾는 시민 여러분이 수원의 지난날을 추억하고, 다가올 내일을 함께 고민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