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몬, 아이를 위한 최고의 선물 '월간 포토몬 베이비' 선보여
포토몬, 아이를 위한 최고의 선물 '월간 포토몬 베이비' 선보여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8.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매일 찍은 사진 1달에 1권 제작하는 월간 사진육아일기

포토몬이 매일 찍은 사진으로 1달에 1권 제작하는 국내 최초 월간 육아일기 '월간 포토몬 베이비'를 출시한다.

'월간 포토몬 베이비'는 아이의 일상을 손쉽게 사진육아일기로 제작하는 서비스로, 스마트폰으로 매일 매일 찍은 사진을 올리기만 하면 한 권의 사진 육아일기 책으로 발간된다.

매월 제작되는 '월간 포토몬 베이비' 한 권에는 22장에서 440장까지 사진 첨부가 가능하다. 때문에 한 달간 찍은 사진을 잘림 없이 찍은 모양대로 배열 정리되어 매월 발행일에 맞춰 발간된다.

매달 배달되어 온 사진 일기책은 연령별 전용 스티커를 활용하여 원하는 대로 꾸미기도 가능하다. 아이와 기뻤던 날, 이벤트, 감정 등을 기록할 수 있는 전용 스티커를 통해 자신만의 의미를 더할 수 있다.
 

또한 총 12권씩을 넣어 보관하는 전용 케이스에 연령별로 사진육아일기를 넣어 보관하면 아이의 성장앨범이 자동으로 완성된다.

월간 포토몬 베이비 서비스를 개발한 포토몬 마케팅팀 하늘해 과장은 "흔히 ‘화장실 갈 틈도 없는 육아맘 앞에서는 군대이야기를 꺼내지 말라’는 말이 있습니다. 육아로 바쁜 엄마들에게 ‘월간 포토몬 베이비’는 아이의 성장앨범과 성장일기를 남기고 싶어 하는 부모들을 위한 최적의 솔루션이 될 것”이며 “아이가 10살, 20살이 되었을 때 내가 사랑받고 자랐다는 자존감을 느끼게 할 선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월간 포토몬 베이비’의 가장 큰 특징은 몇 시간씩 몇 일씩 시간을 들여 사진을 고르고, 사진을 배치하는 시간소요를 대폭 줄일 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찍은 사진을 인화하여 순서대로 앨범에 정리하는 것과 유사하지만 440장을 뽑는데 드는 비용이 평균 4만원이 넘는 것과 정리하는 시간을 생각하면 권당 4천원 꼴인 사진육아일기가 압도적인 가성비를 자랑한다는 점도 ‘월간 포토몬 베이비’의 장점이다.

‘월간 포토몬 베이비’는 흔들린 사진, 눈감은 사진을 버릴까 말까 고민할 필요가 없으며, 한 달간 찍은 사진을 고르지 않고 그냥 올리면 된다.

사진이 440장보다 많으면 2권에 나눠 만들 수도 있고, 추가로 한 권 더 제작해 할아버지, 이모, 고모에게 선물해 아이가 자라는 모습을 함께 공유할 수 있다.

한편 사진 육아일기 제작 서비스 ‘월간 포토몬 베이비’는 8월 15일부터 18일까지 강남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 36회 베이비페어에서 처음 공개된다.

연간 구독료는 7만9천원이며, 코엑스에서 현장 가입하면 포토마그넷(15,000원 상당)을 증정한다.

현장 제품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무료 가입 혜택을 제공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