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주시, 태전IC 연결램프 확장... 교통체증 개선돼
경기 광주시, 태전IC 연결램프 확장... 교통체증 개선돼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8.1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광주시(시장 신동헌)는 지난 14일 '태전IC 연결램프 확장공사'를 완료하고 개통에 들어갔다.

'태전IC 연결램프 확장공사'는 태전지구와 연결된 국도 45호선의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경기도로부터 특별조정금 3억원을 포함해 총 8억원의 예산을 들여 추진한 사업이다.

이번 공사는 태전지구 및 국도 3호선(성남∼장호원간 도로)과 연결되는 국도 43호선 구간 약 300m에 대해 기존 2∼3차로를 3∼4차선으로 확장해 태전IC에서 곤지암 방면과 성남 방면의 진입 차로를 별도 확보함에 따라 본선 차량의 교통 흐름을 크게 개선했다.

이에 따라 시는 태전지구 주민 및 국도 43호선 태전IC 이용자들의 교통 불편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 시장은 "태전IC 연결램프 확장공사를 통해 지역주민들과 국도를 이용하는 운전자들이 좀 더 안전하고 정체에 대한 불편함을 줄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이 교통 불편을 겪지 않도록 사통팔달 광주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