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과천찬가' 공공저작물로 개방... 자유로운 이용 가능
과천시, '과천찬가' 공공저작물로 개방... 자유로운 이용 가능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8.16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과천의 아름다움과 역사적 가치를 담은 노래 '과천찬가'가 공공저작물로 개방돼 눈길을 끈다.

1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시인 김정학 씨, 작곡가 이선택 씨로부터 과천찬가의 저작재산권을 양도받아 이를 지난 8일부터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공공저작물 제1유형으로 개방했다고 밝혔다.

공공저작물은 저작권법 제24조의 2에 따라 공공기관 등이 저작재산권의 전부 또는 일부를 보유해 국민이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저작물이다.

제1유형은 출처 표시만 있으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시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과천찬가 악보를 활용해 누구든 이 곡을 별도의 이용허가 없이 공연할 수 있으며 영상 제작 등에도 쓸 수 있다.

과천찬가는 지난 5월 시가 개최하고 지역 내에서 활동하는 8개 합창단체가 참여한 '우리 동네 합창축제'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던 곡이다.

앞서 시에서는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300여 명의 합창 단원이 함께 부르는 마지막 곡을 과천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곡으로 하기 위해 노래 제작에 착수했다. 김정학 시인(과천문인협회)에게 노랫말을 의뢰하고 작곡가 이선택 씨에게 곡을 의뢰해 완성했다.

김종천 시장은 "과천찬가를 공공저작물로 개방할 수 있도록 허락해주신 시인 김정학 씨, 작곡가 이선택 씨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과천찬가를 통해 더욱 많은 분께서 과천의 아름다움에 대해 알 수 있게 될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