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북구,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 만들겠다"... 임신부 숲 태교 페스티벌 개최
부산 북구,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 만들겠다"... 임신부 숲 태교 페스티벌 개최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8.2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북구(구청장 정명희)는 내달 25일 금정산 '허브랑 야생화' 체험원에서 '임신부 숲 태교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임신부 숲 태교 페스티벌'은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북구 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5월에 실시한 '아이사랑 출산육아 나눔장터'에 이은 두 번째 프로그램이다.

임신 16주 이상 32주 이내의 가벼운 산책 등에 무리가 없는 임신부를 대상으로 숲에서의 명상, 산림치유, 시낭송, 스트레칭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피자·음료 등 다과도 제공된다.

신청 기간은 지난 21일∼9월 20일까지로 모집정원은 선착순 40명이다. 참가비는 체험원 입장료를 포함해 전액 무료이다.

부산 북구청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산모의 스트레스 해소와 건강한 아이 출산을 위한 유익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면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 북구를 위해 지속해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