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초등학교 1인 1악기 사업으로 '국제 비즈니스대상' 은상 수상
서초구, 초등학교 1인 1악기 사업으로 '국제 비즈니스대상' 은상 수상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8.2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2019년 제16회 국제비즈니스대상(International Business Awards) 기업 및 조직 부문 비영리기구·정부조직 분야에서 '초등학교 1인 1악기 사업'으로 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구의 이번 수상은 전국 최초로 지난 2017년부터 3년 연속 수상해 더욱 의미가 크다.

국제비즈니스대상(IBA)은 전 세계 모든 기업과 조직이 한 해 동안 펼친 다양한 활동들을 평가하는 '비즈니스 분야의 오스카상'으로 올해는 74개국 4천여편의 작품이 출품돼 250여명의 심사위원이 최종 수상작을 결정했다.

심사위원단은 "다양한 문화예술시설이 집중된 서초구가 지역의 장점을 잘 활용하고 있다"면서 "'1인 1악기 사업'이 다음 세대에 음악적 영감을 주는 동시에 청년 예술가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문화예술 프로젝트로써 매우 큰 놀라움을 안겨주었다"라고 평가했다.

구의 '초등학교 1인 1악기 사업'은 아이들의 문화예술 DNA를 키우고 지역 내 청년예술가를 양성하기 위해 처음 마련됐다.

올해 지역 내 초등학교 총 24곳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1인 1악기 청년 강사 102명을 배치했으며 지난 4월부터 오케스트라, 국악 등 다양한 분야의 악기 수업이 인기리에 운영 중이다.

조 구청장은 "서초구의 '초등학교 1인 1악기 사업'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매우 기쁘며 앞으로도 문화와 예술이 꽃피는 도시 서초를 만들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