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100대 명산 '동악산'... 숲길 조성으로 재탄생
곡성군, 100대 명산 '동악산'... 숲길 조성으로 재탄생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8.26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곡성군 동악산 명품 숲길이 다양한 매력으로 전국의 등산객을 유혹하고 있다.

동악산은 전라남도 곡성군 곡성읍 월봉리에 위치하고 있다. 평소에 산을 즐기지 않는 사람들에게는 생소할 수 있지만 전국 100대 명산에 어엿하게 이름을 올려놓고 있는 곳이다.

겉보기에는 대수롭지 않은 산으로 보이나 산속에 들면 골짜기가 깊고 바위로 이뤄진 산세는 범상치 않다.

남쪽으로 형제봉, 최악산으로 이어지고 북쪽 아래로는 섬진강이 흐르며 곡성읍은 품고 있는 형세다.

산 정상에서 남쪽을 따라 내려오면 신라 진평왕 때 창건된 도림사가 있다. 성류구곡이라는 맑은 골짜기에 위치한 이 절은 처음에는 신덕왕후가 행차한 곳이라는 의미의 '신덕사'로 불렸다.

현재는 도를 닦는 승려들이 수풀처럼 모이는 곳이라는 뜻의 도림사로 불리고 있다. 곡성 고을 사람 중 과거 시험에 급제하는 인물이 나올 때마다 산이 흔들리며 아름다운 노랫소리가 들렸다고 하는 데서 이름이 유래한다.

동악산은 산의 규모는 크지 않지만 동서남북으로 뻗어있어 산행코스가 매우 다양하다. 도림사에서 시작해 동악산 정상만을 찍고 내려오는 한나절 코스에서 전문 산악인이라야 도전할 수 있는 삼인봉에서 초악산까지 20㎞에 육박하는 종주코스도 있다.

군은 이 중 '도림사∼동악산∼배넘이재∼형제봉∼오토캠핑장'으로 연결되는 코스 약 13.6㎞ 구간을 동악산 명품 숲길로 재탄생시켰다.

자연 속의 가족마을이라는 곡성군의 슬로건처럼 깨끗하고 맑은 자연을 군민과 여행객들에게 되돌려주기 위함이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진행된 동악산 명품 숲길 조성 사업에는 약 37억이 투입됐다.

크게 도림사∼동악산 공구, 오토캠핑장∼형제봉 공구, 네트어드벤쳐 공구 등 총 3개 공구로 구분해 진행됐으며 그 중 핵심시설은 도림사∼동악산 공구에 조성한 '하늘정원'이다.

도림사를 따라 등산로로 진입하면 전라남도 기념물 제101호로 지정된 도림사 계곡을 만날 수 있다. 도림사 계곡은 크고 작은 폭포, 소와 담을 만들어내며 흐르고 있는 동악산의 대표적인 계곡이다.

계곡을 따라 조성한 등산로를 따라가면 동악산 대표 수종인 소나무가 빽빽하다. 소나무에서 뿜어져 나오는 피톤치드는 계곡물 소리와 함께 한여름에도 상쾌함을 선사한다.

등산로를 따라 약 3㎞를 더 오르면 동악산 명품 숲길의 핵심인 하늘정원이 펼쳐진다. 이곳은 원래 '배넘이재'라 불리던 곳으로 과거 바닷물이 들어와 배를 타고 넘어 다녔다는 이야기가 전해 내려오는 곳이다. 하늘정원은 배넘이재를 포함해 약 2.5㏊에 달한다.

기존의 소나무를 적당한 간격으로 솎아 베고 그 공간에 산수국 4만7천200본, 꽃무릇 11만7천500본을 식재해 소나무와 화목류가 조화롭게 생육하고 꽃을 피울 수 있도록 했다. 사시사철 산행으로 지친 몸을 쉬어가기 좋지만 산수국이 피는 8월, 꽃무릇이 피는 10월이 가장 좋다.

식재된 지 오래되지 않아 아직 빽빽하게 피어난 모습을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동악산의 초록 위에 성기게 흩뿌려진 꽃들만으로도 넉넉한 여유를 즐길 수 있다.

아울러 편의시설로 데크길 170m, 돌계단 150m, 생태연못 2개소 및 휴게정자 4개소 등 다양한 휴게 및 편의시설도 마련돼 있어 동악산을 찾는 이들에게 새로운 쉼터로서의 역할을 다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동악산 명품 숲길 조성으로 전국 100대 명산에 걸맞은 등산로가 조성된 만큼 전국에서 많은 분들이 동악산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기대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