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스포츠 명문도시 입지 다져
강진군, 스포츠 명문도시 입지 다져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8.30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진군이 잇따른 스포츠 대회 개최로 스포츠 명문도시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군은 오는 9월 2일부터 5일까지 전라남도교육감기 초·중·고 축구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라남도교육청 주최하고 전라남도축구협회와 강진군축구협회 주관하며 전라남도교육청 및 강진군교육지원청과 강진군, 강진군의회, 강진군체육회가 후원하는 전라남도교육감기 초·중·고 축구대회는 약 5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실력을 겨루게 된다.

8개 팀이 참가하는 초등부 대회는 청자구장에서 9월 3일부터 5일까지 축구 경기를 펼치게 된다. 9개 팀이 참가하는 중등부 대회와 4개 팀이 참가하는 고등부 대회는 9월 2일부터 5일까지 종합운동장에서 각각 진행될 예정이다.

전라남도교육감기 초·중·고 축구대회에 이어 오는 9월 7일부터 8일까지 제9회 전남연맹회장배 풋살대회와 청자골 여성배구대회를 비롯한 4개 대회가, 10월에는 청자배 전라남도 동호인 축구대회 등 6개 대회가, 11월 중에는 2019 꿈자람 페스티벌 축구대회를 비롯한 6개 대회 개최가 예정돼 있다.

이와 함께 12월 중에는 전지훈련 팀이 방문해 강진군 일원에서 동계훈련을 추진한다. 특히 11월 중 열리는 꿈자람 페스티벌 축구대회는 96개 팀 2천500여 명의 초등부 선수들이 참여하는 전국 규모의 대회로 11월 1일부터 10일까지 강진군 일원에서 진행된다.

강진을 찾는 선수단 및 임원진 등 방문객들이 늘어나 관내 숙박업소와 음식점 이용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스포츠 마케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가 본격화되리라는 예상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전남 각지에서 오는 선수, 임원 및 가족 등 관계자들이 대회 기간 동안 대회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으며, 대회와 전지훈련을 통해 자신의 기량을 점검하고 향후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며, "이와 함께 스포츠 마케팅을 지역경제 활성화와 적극 연계해 군민들의 소득향상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