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광교호수공원서 '재즈페스티벌' 6일 개막
수원시, 광교호수공원서 '재즈페스티벌' 6일 개막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9.0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정상급 재즈 보컬리스트와 연주자를 만날 수 있는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이 6∼7일 광교호수공원 재미난 밭(스포츠클라이밍장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수원재즈페스티벌은 6일 오후 6시 'KT&G 상상유니브 대학생밴드'의 공연으로 시작된다.

수원에 거점을 두고 전국적으로 활동하는 재즈 전문 아티스트팀 'SW JAZZ BIG BAND'와 스캣(Scat)의 여왕, 한국 최고의 재즈 보컬리스트로 불리는 말로의 공연이 이어진다.

'블랙&소울 국모(國母)'로 불리는 폭발적인 가창력의 소유자 BMK의 무대로 6일 축제는 마무리된다.

7일에는 오후 5시 축제가 시작되며 SW JAZZ BIG BAND 공연, '프렐류드 with 고아라', 고상지, 웅산 재즈밴드의 무대가 이어진다. 버클리음대 출신 남성 4인조 밴드 프렐류드와 감미로운 목소리의 재즈 보컬리스트 고아라가 함께 공연한다.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는 탱고, 클래식, 대중음악을 아우르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최고의 재즈보컬리스트 웅산이 수원재즈페스티벌의 대미를 장식한다.

웅산은 예술성과 대중성이 완벽하게 조화된 음악으로 재즈 애호가뿐 아니라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수원시가 주최하는 수원재즈페스티벌은 무료 공연이며 돗자리를 준비하면 편안하게 관람할 수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