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 디자인 회사와의 분쟁에 무혐의 결론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 디자인 회사와의 분쟁에 무혐의 결론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9.03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디자인 마케팅 광고 대행 용역 M사와의 분쟁에 휘말린 패션뷰티 기업 부건에프엔씨㈜의 박준성 대표가 검찰로부터 지난달 26일 최종 무혐의 결과를 받았다.

M사 측은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에게 지난 2017년 6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브랜드에 필요한 상표디자인, 웹사이트 콘셉트, 모델 촬영 콘셉트 등 전반적인 통합 마케팅 자문을 해주고, 디자인 결과물과 제안서 등을 납품했다고 주장하며 10억을 요구 했으나 부건에프엔씨 측은 "M사로부터 제안을 받았지만, 견적 금액에 대한 이견과 미비한 제안 내용으로 계약관계를 체결하지 않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