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위 고수한 시원스쿨·'빅3'로 부상한 파고다어학원... 2019년 9월 영어교육 브랜드평판 2·3위
2위 고수한 시원스쿨·'빅3'로 부상한 파고다어학원... 2019년 9월 영어교육 브랜드평판 2·3위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9.09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원스쿨, 소통지수에서 영어교육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점수 차지... 참여지수에서도 우세한 성적 거둬
파고다어학원, 총 평판지수가 크게 오르면서 지난달 6위에서 무려 세 계단이나 뛰어올라

시원스쿨은 지난달에 이어 2위를 고수했고, 파고다어학원은 평판지수의 상승으로 새롭게 ‘빅3’에 진입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6일 “2019년 9월 영어교육 브랜드평판 조사결과, 1위 해커스어학원에 이어 2위 시원시쿨, 3위 파고다어학원 순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며, “영어교육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와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다”고 설명했다.

2위 시원스쿨 브랜드는 참여지수 188,352 소통지수 354,445 커뮤니티지수 332,739 사회공헌지수 76,78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52,319로 분석됐으며, 지난 2019년 8월 브랜드평판지수 1,013,075보다 6.00% 하락했다.​

구 소장은 “시원스쿨 브랜드는 소통지수에서 영어교육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점수를 차지했고, 참여지수에서도 해커스어학원을 바짝 쫓는 수치를 기록했다”며, “이로써 시원스쿨은 지난달에 올랐던 2위 자리를 지켰다”고 설명했다.

시원스쿨이 운영하는 인터넷강의 브랜드 시원스쿨랩은 최근 추석을 맞아 수강기간 연장, 강좌할인, 경품 등의 이벤트을 열고, 토익 3개년 기출 족보와 해설 강의를 무료로 배포하는 이벤트도 개최하면서 소비자과의 소통에 힘쓰고 있다.

특히 에스제이더블유인터내셔널이 운영하는 시원스쿨과 시원스쿨랩 등 13개 사이트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굿 콘텐츠 서비스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또한 시원스쿨은 지난달 육군 제72보명사단과 장병의 학업 및 자기계발, 복지증진을 위해 상호 협력 및 교류 활성화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토익 교재 3000권 제공 및 외국어 강의 무료 체험 등을 제공하고 있다.

3위 파고다어학원 브랜드는 참여지수 99,216 소통지수 152,447 커뮤니티지수 264,053 사회공헌지수 13,96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29,677로 분석됐으며, 지난 2019년 8월 브랜드평판지수 374,617보다 41.39% 상승했다.

구 소장은 “파고다어학원 브랜드는 총 평판지수가 크게 오르면서 지난달 6위에서 무려 세 계단이나 뛰어오르면서 ‘빅3’에 진입했다”며, “다만, 2위 시원스쿨과의 격차는 좁히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파고다어학원은 취업 및 결혼 등 2030 청년들의 고민을 이해하고 응원하기 위해 지난 2015년 추석 연휴에 최초로 명절대피소를 운영해왔으며, 이번 추석에도 명절대피소를 통해 자유롭게 학습할 수 있는 스터디 공간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혀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방문객들에게 컵라면을 비롯해 다양한 비상식량을 증정하며, 추석 연휴 한정으로 파고다인강의토익, 토익스피킹, 오픽, HSK 강좌를 무제한 수강할 수 있는 프리패스 이용권을 제공한다.

앞서 파고다어학원을 운영하고 있는 파고다 교육그룹은 ‘2019 올해의 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교육그룹 부문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2019년 9월 국내 영어교육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해커스어학원은 독보적인 차이로 선두를 유지하고 있어, 이달 평판지수 하락폭이 컸음에도 굳건히 선두를 지켰다”며, “이에 시원스쿨은 평판지수가 소폭 하락했지만 선두와의 폭을 좁힐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