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분석] 주방생활용품 산업의 특성과 성장
[시장분석] 주방생활용품 산업의 특성과 성장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9.10 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방생활용품 산업은 가정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산업으로,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디자인과 편의성, 사용 목적에 적합한 소재의 안전성이 중요한 요소다.

​주요 구매층으로는 독립적인 생활을 시작하는 20대 중반부터 은퇴를 시작하는 60대 중반까지 다양하며, 이는 도시화와 소득 수준의 향상에 의해서도 많은 영향을 받는다. 통계적으로 1인당 GDP가 3만 USD에 도달하면 가구와 홈리빙 등 생활용품 분야가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나며, 최근 온라인 시장의 발달로 인해 생활용품 분야의 수요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또한 1인 가구의 증가도 시장의 성장에 영향을 미친다. 1인 가구에 필요한 제품이 시장에 반영되어 판매되고 있으며, 친환경 및 프리미엄 제품 소비도 증가하고 있다.

​밀폐용기는 지역별로 선호 디자인과 소재는 다르지만 많은 가정에서 이미 필수 생활용품으로 활용되고 있다. 각 지역과 가구별 생활 양식에 따라 소비자의 수요도 단순한 밀폐용기에서 다양한 재질과 디자인의 제품으로 다양화 되고 있다. 스테디 셀러인 PP소재의 밀폐용기 외에도 트라이탄을 사용한 친환경 제품으로 플라스틱의 안전성과 유리의 깔끔하고 친환경적인 장점을 모두 가지고 있는 Bisfree, 오븐 등에 사용 가능하며 쉽게 깨지지 않는 내열유리 제품, 디자인이 아름다운 도자기 제품, 단단하고 안전한 스테인리스 제품 등 소비자의 선호는 더욱 다양하게 확대되고 있다.

​중국의 밀폐용기 시장은 도시별 소득 수준에 따라 일반 밀폐용기부터 프리미엄 제품에 걸쳐 다양한 제품 수요가 나타나고 있다. 시장규모는 빠른 성장을 나타내고 있으며, 경기 성장의 둔화와 식품 안전 사고의 빈번한 발생에 도시락용 밀폐용기에 대한 관심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생활 필수품으로 사용되는 밀페용기는 각종 행사나 통신사, 은행 등에서도 고객 선물용으로 많이 활용되고 있다.

​보틀과 텀블러 등 이른 바 '휴대용 물병' 수요도 계속 성장하고 있다.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캠핑과 자전거 등 아웃도어 인구가 늘면서 시장 규모가 매년 20% 이상 커지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는 품목이다. 특히 개인의 만족을 중시하는 가치 소비 트랜드의 확산과 함께 텀블러(보온보냉병) 등 휴대용 물병은 패션소품으로까지 자리 잡았다.

​중국도 스타벅스, COSTA, SPR, 디아오커스광, 샹다오커피 등 많은 커피전문점이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청두 등 중국 1, 2선 도시에 진출하여 있다. 전통적인 차문화 발달로 개인 물병 사용 비중이 높은 중국은 평균 소득과 커피 소비가 증가하면서 텀블러의 사용도 늘어나고 있다. 잦은 식품 관련 사고로 소비자의 식품안전에 대한 인식이 제고되면서 보온병을 식품용기로 사용하는 사례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특히 초, 중학생 소비자 집단 사이에서 보온병은 부모가 아이를 위해 상비하는 필수적인 생활용품으로 인식되고 있다. 중국 텀블러 시장은 등 커피 시장의 성장과 환경과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 전통적인 차문화의 발달 등에 힘입어 성장을 계속하고 있다.

​세계 최대 소비 시장으로 자리매김한 중국에서 온라인 시장이 최근 몇 년간 급성장하고 있다. 비지니스 컨설팅기업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 차이나(PwC CN)은 중국 소비시장 규모를 2017년 5조 7100억 달러에서 2021년 8조 달러 이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하였으며, 이중 On-Off Line 소비시장의 연평균성장률(CAGR)은 온라인 분야 21%, 오프라인 분야 6%, 전체 9% 이상 성장할 것으로 분석하였다.

​2018년 중국소비자통찰연구(中國消費者洞察硏究, 2018)에 따르면 중국 소비자의 50%가 매주 온라인을 통해 제품을 구매하고 있으며, 86%가 모바일을 통해 결제를 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는 전 세계 소비자의 주당 온라인 구매 비중(22%), 모바일 결제 비율(24%)을 훨씬 뛰어 넘기 때문에 중국 소비시장은 온라인을 중심으로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인터넷 보급률이 낮은 지역까지 모바일을 통한 온라인 구매가 확대되면서 온라인 시장은 유통 채널 중 가장 높은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