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꿈&희망, 미래를 여는 명품도시 생거진천'.... 문화축제 내달 4일 개막
진천군, '꿈&희망, 미래를 여는 명품도시 생거진천'.... 문화축제 내달 4일 개막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9.1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진천군이 오는 10월 4일부터 6일까지(10월 3일 전야제) 진천읍 백곡천 둔치 일원에서 개최하는 제40회 '생거진천 문화축제' 준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로 40회를 맞는 진천군 대표축제인 생거진천 문화축제는 진천문화원 주최, 생거진천문화축제추진위원회 주관, 진천군 후원으로 개최된다.

이번 축제는 군민 모두가 희망찬 미래를 꿈꾸고 새로운 시대를 여는 진천을 만들기 위한 화합의 의미로 '꿈&희망, 미래를 여는 명품도시 생거진천'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올해는 축제 40주년을 기념해 특별히 개막 전날인 10월 3일 저녁 시민공원(백악관장례식장 옆)에서 전야제가 개최되며 초대가수 진시몬, 노훈수(노유민·천명훈·김성수)와 지역 동아리 공연으로 꾸며진 상산골 페스티벌을 비롯해 우석대태권도공연, 불꽃놀이 등 다양한 전야 행사가 펼쳐진다.

전야 행사에 이어 4일부터 진행되는 본 행사에는 ▲민속예술경연대회 ▲읍·면 민속경기 및 장사씨름대회 ▲향토음식경연대회 ▲길놀이 ▲생거진천 청소년 장기자랑 ▲대박 빅쇼 군민한마당 △생거진천 사랑 군민걷기대회 ▲통일문화한마당 경연대회 ▲마당극 '윤문식의 싸가지흥부전' ▲생거진천 군민가요제 왕중왕전 ▲나이아가라폭포 불꽃쇼 ▲전통마상무예공연 ▲화랑국궁활쏘기 시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또한 농특산물 전시판매관 맞은편에 진천대표기업 홍보전시관을 마련해 4차산업의 이해를 돕는 각종 VR체험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진천의 역사 인물 재조명관, 양어장체험 및 포토존도 운영한다. 그 밖에도 축제 연계행사로 생거진천 평생학습축제, 생거진천 건강박람회를 축제 기간 운영한다.

축제 초대가수로 ▲첫째 날은 노라조, 강예슬(미스트롯), 진성, 네이처, 유지나, 윤희, 설하윤 등이 출연하며 ▲둘째 날에는 송대관, 태진아, 박상철, 박서진, 조은새 등이 ▲마지막 날은 박구윤, 박주희, 금잔디, 울랄라세션의 군조&선엘 등의 인기가수가 출연해 축제 분위기를 한층 더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장주식 축제추진위원장은 "생거진천 문화축제는 온 군민이 기다리는 지역의 대표 축제인 만큼 군민들에게 많은 즐거움과 기쁨을 드릴 수 있도록 축제 개막 전까지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