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위기가구 찾아 맞춤형 지원에 나서
인천 남동구, 위기가구 찾아 맞춤형 지원에 나서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9.11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는 최근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 사건을 계기로 유사한 위험에 처한 위기가구를 발굴·지원하고자 고위험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 실태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 9월 2일부터 10월 31일까지 실시한다.

조사 대상은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아동수당 수급자 중 소득인정액이 0원이면서 자동차가 없고 임차보증금만 있는 것으로 확인된 가구와 공공임대주택의 임차료를 3개월 이상 장기 체납한 가구로 총 3천309가구다.

고위험 위기가구로 확인된 가구는 20개 동 사회복지담당공무원이 전화 또는 현장 방문 상담을 통해 추가로 지원 가능한 서비스 및 민간자원 연계의 필요성을 파악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 기간에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서 긴급지원제도, 기초생활수급보장제도 등 공적서비스와 남동형 기초생활수급사업을 검토 및 지원하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공공·민간 복지자원도 활용해 지원할 예정이다.

그 외 복합적인 욕구를 가진 가구의 경우 통합사례 중점관리대상자로 선정해 맞춤형 지원도 시행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이 없는지 관심을 가져주시고 어려움에 처한 이웃이 있다면 언제든지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