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김홍도 축제서 '세계의상페스티벌' 선보여
안산시, 김홍도 축제서 '세계의상페스티벌' 선보여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9.19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세계 50여 개국 외교수장들이 직접 참여하는 '세계의상페스티벌'을 2019 안산 김홍도축제에서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세계의상페스티벌'은 사단법인 한문화진흥협회가 해마다 주관하는 행사로, 주한대사 및 외교관들이 직접 참여하는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세계 패션 문화외교 행사로 한복과 세계 각국의 복식문화 교류로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고 이해함으로써 국가 간 우호를 증진시키는 국제적인 문화행사다.

이번 페스티벌은 '2019 올해의 관광도시 안산' 선정을 기념하기 위해 유치한 것으로 '2019 안산 김홍도축제' 개막식날인 오는 10월 12일 오후 6시에 안산화랑유원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제1부는 각국 대사 및 외교관들이 한복을 입고 직접 무대에서 런웨이를 하며 한복의 우아함과 편안함을 체험하고 한복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린다. 제2부는 대한민국 한복모델 선발대회에서 선발된 최고의 한복모델들의 한복패션쇼를 통해 한복의 아름다움을 선보일 예정이다.

제3부는 대사 및 외교관들이 자국의 전통의상을 입고 화랑유원지 천년무대에서 세계 각국의 고유 의상을 소개하게 된다.

이번 행사의 총감독은 문화외교전문가로 알려진 정사무엘 한문화외교사절단장이며 직접 세계 각국 외교사절단과 소통하며 행사 참여 등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세계 5권역에서 관심을 갖고 40개국 이상이 참여 의사를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문화체육관광부의 '2019 올해의 관광도시 안산' 선정으로 안산을 대표하는 안산 9경 관광지가 널리 알려지고 도시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는 계기가 됐다"며 "내달 11일부터 13일까지 개최되는 김홍도 축제 개막식에서 '2020 안산 방문의 해' 선포식도 열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2회째를 맞는 '2019 안산 김홍도축제'는 '김홍도와 함께하는 풍류여행'을 주제로 김홍도 풍속마을 조성, 서커스·줄타기·미술퍼포먼스·전통 비보이·북청사자놀음 등의 전통문화 예술 공연, 염전·유리공예·종이공예·도예·서각·곤충체험 등 70여 종의 다양한 체험부스, 바이킹과 디스코팡팡 등 유원시설, 열기구, 관광마차 등 이색적인 즐길 거리와 놀 거리가 풍성하게 마련될 예정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