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불면증, 기면증, 하지불안증후군을 비롯한 수면장애 원인
[건강정보] 불면증, 기면증, 하지불안증후군을 비롯한 수면장애 원인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9.2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면에 문제가 있는 수면장애에는 불면증만 있는 게 아니다. 낮인데도 너무 잠이 많이 쏟아져 일상생활을 매우 불편하게 만드는 기면증이나 다면증이 있고 자려고 누웠는데 하지 쪽에 통증이나 이상 감각이 느껴져서 잠을 설치게 만드는 하지불안증후군도 있다.

불면증은 일주기 리듬장애라고 해서 생활리듬이 깨진 경우에 많이 올 수 있다. 해외여행을 하고 돌아와 시차적응이 안 되는 경우는 며칠간 고생하다 교정이 되지만 어쩔 수 없이 주야간 교대근무를 해야 하는 경우에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1주일이나 2주일 단위로 바뀌는 수면리듬을 찾지 못하고 결국은 심한 불면증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심한 스트레스나 우울증, 불안장애도 불면증을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역으로 어떤 이유로 불면증이 진행되는 경우에 스트레스에 대한 대처 능력이 떨어지고 나중에 우울증, 불안장애, 만성피로로 같이 고생하는 경우도 많다.
 

휴한의원 부천점 전창환 원장

잠이 오지 않아도 문제지만 기면증이나 다면증으로 인해 잠이 너무 쏟아져도 문제다. 기면증은 오렉신 또는 히포크레틴이라고 부르는 뇌내 물질과 관련이 많다. 선천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쉬운 문제가 아니다. 다만 기면증과는 원인이 다른 다면증인 경우에는 만성피로 때문인지 아니면 수면습관이 문제인지 아니면 심한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 같은 선행 원인 때문인지를 파악해야 한다.

그외에도 렘수면행동장애, 몽유병과 같은 다양한 수면장애가 있다.

하지불안증후군도 수면장애의 일종이다. 가족력이 많은 점이 특징인데 자려고 누우면 종아리, 허벅지 쪽으로 이상한 감각이 스물거리거나 묘한 통증이 느껴져서 결국은 일어나 다리를 움직여줘야만 하는 증상이다. 밤새 그러다가 잠들기를 반복하다보면 다음날 느끼는 극심한 피로감과 고통은 심각할 수밖에 없다.

불면증을 비롯한 수면장애에서 많이 이야기되는 원인이 담적이다. 담적은 담음이라는 생체 운영 과정에서 생긴 노폐물로 인해 생기는 증상을 말한다. 담적이 불면증과 관련되는 경우에는 저녁에 과식하거나 자기 전에 과식, 과음하고 바로 눕지 않도록 하는 게 도움이 된다. 불면증을 비롯한 역류성 식도염, 만성위염, 담음으로 인한 어지럼증과 두통을 예방하는 길이기도 하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