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코인, 안정성과 보안성 더한 블록체인 기술력 주목
일코인, 안정성과 보안성 더한 블록체인 기술력 주목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9.2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코인(ILCoin)이 포브스에서 선정한 ‘2019년 가장 영향력 있고 혁신적인 기술 TOP10’에 소개돼 화제를 모았다. 기술의 우수성과 지속가능한 목표를 가진 혁신적인 프로젝트로 평가 받게 된 것.

시장에서 누구도 기술의 안정성, 보안성에 대해 강조하지 않았지만 일코인은 여기에 가장 먼저 주목하고 개발해왔다. 일코인 개발팀은 개발자들로 구성돼 비트코인 초장기 시기부터 가상화폐, 블록체인 분야에서 활동해온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결과, 어디에서도 만들지 못했던 블록체인 신기술 커맨드 체인 프로토콜(Command Chain Protocol)과 리프트 프로토콜(Rift-Protocol) 개발을 마쳤다. 현재 리프트 프로토콜은 적용을 진행하고 있고, 올해 말 1.5GB 사이즈 이상의 블록 사이즈를 생성할 수 있는 기술을 기반으로 운영되는 시스템을 선보일 계획이다. 미니 블록 방식의 접근과 동시 동기화는 네트워크 한계 때문에 발생하는 많은 문제들을 해결해 주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일코인 Norbert Goffa 총괄 매니저
일코인 Norbert Goffa 총괄 매니저

또한, 최종 사용자에게 해커에 대한 강화된 보호와 양자 컴퓨팅 공격의 위협을 막는 C2P(Command Chain Protocol)도 일코인만의 차별화된 기술이다. 멀티 레이어 블록체인을 통해 악의적인 해커들이 블록을 위조하지 못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올해 팔로 알토 네트워크사를 통해 C2P 기술에 대해 검증을 성공적으로 받으며 일코인의 독자적인 C2P 기술이 명성을 얻게 됐고, 블록체인의 안정성에 대해 많은 사용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C2P와 리프트 프로토콜은 적용을 마치면 여러 분야에 활용될 수 있는 훌륭한 기술이 될 것임을 내다보고 있다.

총괄 매니저 노버트 고파(Norbert Goffa)는 “일코인은 다른 가상화폐를 대체하지 않고, 일코인 자체가 새로운 형태의 가상화폐, 새로운 비트코인이 될 것”이라며, “스마트 컨트렉트와 온체인 기반 데이터 저장소를 구현해 기존 비트코인과 전혀 다른 방식으로 시장에서 경제적인, 사회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