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존, 전문 경영인 이영인 대표이사 선임
참존, 전문 경영인 이영인 대표이사 선임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9.30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5년 국내 기초화장품 전문 기업 참존이 새로운 대표이사로 이영인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전문성과 성과가 검증된 전문 경영인을 대표이사로 발탁함으로써 경영효율화에 초첨을 두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영인 신임 대표는 일본 지사장으로 근무하며 2011년부터 법인장으로 선임됐다. 이후 세계 최대 홈쇼핑사 QVC의 일본 채널을 중심으로 활약하며 올해 6월에는 글로벌 프레스티지 브랜드 ‘HIMEI’를 성공적으로 론칭 시키는 등 일본 화장품 시장에서 한국 화장품 브랜드의 위상과 우수한 품질을 널리 알리고 실적으로 증명한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았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이어 특히 제품 개발 및 국내와 해외 영업, 마케팅 실무를 직접 진두지휘하며 국내에서 기초화장품 전문 기업으로 널리 알려진 참존의 명성을 메이크업 제품과 티슈 등 클렌징 제품에 접목하며 메이크업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일본 시장에서 선전하며 매진 신화를 잇따라 기록해 왔다고 전했다.

업체 관계자는 “ 이에 따라 참존은 이영인, 지한준 공동대표와 삼성 그룹 출신 임원으로 지난해 참존 국내 사업 총괄로 영입돼 흑자 전환으로 이끌며 참존에 대한 이해가 누구보다 높은 안기경 사장 등 전문 경영진을 중심으로 조직, 브랜드 정비 등 대대적인 변화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참존은 ‘청개구리 광고’로 1990년대 관심을 받다가 2000년대 로드숍 등에 밀려 침체됐으나 전문 경영인 체제로 2018년 흑자로 전환을 성공했고 중국과 일본 등 글로벌 브랜드를 론칭하고 다시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