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용인발전소 대표 “용인시 장기미집행 공원 모두 조성계획 환영…옛 경찰대부지 개발에도 관심 촉구”
김범수 용인발전소 대표 “용인시 장기미집행 공원 모두 조성계획 환영…옛 경찰대부지 개발에도 관심 촉구”
  • 미래한국 편집부
  • 승인 2019.10.0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경찰대부지에 친환경 자족도시 건설과 교통대책을 촉구한다”

내년 7월 공원일몰제 시행을 앞두고 용인시가 장기미집행 공원을 모두 실효시키지 않고 조성키로 한 것과 관련해 김범수 용인발전소(한국당 용인정 당협위원장) 대표는 2일 성명을 통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앞서 용인시는 2023년까지 실효 시기가 돌아오는 12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을 하나도 실효시키지 않고 모두 조성키로 했다고 전날인 1일 밝혔다.

이는 공원 조성을 목적으로 도시계획시설로 지정한 임야 등에 대해 20년간 사업을 착수 하지 않으면 내년 7월부터 해제하도록 한 ‘공원일몰제’가 시행되는 데 따른 것이다.

김 대표는 “용인시의 이번 결단을 크게 환영하며 더욱 살기 좋은 명품도시 용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백군기 용인시장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그러나 용인시는 미집행 도시공원 조성 외에도 시급한 지역 현안이 산재해 있다. 이중 현재 가장 긴급한 현안 중 하나는 옛 경찰대부지 개발 사업 문제”라며 옛 경찰대부지에 친환경 자족도시 건설 및 교통대책에 대해서도 용인시가 관심을 기울여줄 것을 촉구했다.

용인시 지역 주민 대표들은 지난 9월 18일 (옛)경찰대개발사업대책위원회(위원장 김범수)를 출범하고, 해당 사업의 중단과 개선을 위한 활동을 펼쳐나갈 것을 긴급히 결의했다.
용인시 지역 주민 대표들은 지난 9월 18일 (옛)경찰대개발사업대책위원회(위원장 김범수)를 출범하고, 해당 사업의 중단과 개선을 위한 활동을 펼쳐나갈 것을 긴급히 결의했다.

- 이하 성명 전문 -

[성명서]

용인시 12개 도시공원조성 계획을 환영한다

옛 경찰대부지에 친환경 자족도시 건설과 교통대책을 촉구!

용인시가 2023년까지 실효 시기가 돌아오는 12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을 한 곳도 실효시키지 않고 모두 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한 결정을 크게 환영한다.

지난 10월 1일 용인시는 20년간 사업을 착수하지 않으면 도시공원의 용도를 해제하도록 한 ‘공원일몰제’가 시행됨에 따라 추경 확보 예산 1,001억원 중 720억원을 공원조성에 우선 투입해 중점관리공원부지 6곳에 3,427억을 연차적 투입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도시공원조성 계획을 밝혔다.

김범수 용인발전소(대표 김범수 한국당 용인정 당협위원장)는 용인시의 이번 결단을 크게 환영하며 더욱 살기 좋은 명품도시 용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백군기 용인시장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그러나 용인시는 미집행 도시공원 조성 외에도 시급한 지역 현안이 산재해 있다. 이중 현재 가장 긴급한 현안 중 하나는 옛 경찰대부지 개발 사업 문제다.

친환경 자족도시 건설과 인구분산 및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경찰대 이전 및 개발의 본 취지와는 정반대로 현재 옛 경찰대부지(언남지구) 사업은 6200세대의 초밀도 공공임대주택으로 변경 계획되고 있으며 무엇보다 광역교통 대책이 전혀 마련되지 않아 지역인근 전체가 교통지옥이 될 위기에 처해있다.

4,000여명이 참여한 경찰대부지 개발관련 시민청원의 답변에서 백군기 용인시장은 “우리시는 충분한 광역교통 대책이 수립되지 않는 언남지구 개발을 반대한다”며 “개발 사업지역과 가장 밀접한 관계에 있는 지역 주민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수준까지 반영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대부지는 백군기 시장의 답변과는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교통영향평가 용역에서 언남지구개발 교통대책에 4,500억원이 필요하다는 결과가 나왔지만 현재 LH와 용인시는 10분에 1 수준의 500억 교통대책을 내놓고 진행한다는 조짐이 있다.

아무쪼록 용인시는 국토부나 LH 편에서 주민을 설득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107만 용인시민과 지역 주민들의 복지와 행복, 재산권을 위해 경찰대 부지 개발에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