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루성 두피염 원인은 과도한 피지... 지성두피 관리법은?
지루성 두피염 원인은 과도한 피지... 지성두피 관리법은?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0.1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피의 피지선 분비가 왕성한 지성두피라면 지루성 두피염에 걸리지 않게 신경 써야 한다.

지루성 두피염은 피지와 노폐물이 모공을 막아 발생하는 염증성 피부 질환으로, 초기에는 비듬이 조금 많아지거나 가려움증 등이 생기는 정도로 나타나지만 계속 방치할 경우 탈모까지 이어질 수 있다.

지루성 피부염은 피지 과다 분비가 원인인 경우가 대부분으로 평소 머리에 기름기가 많다면 지성용 샴푸나 지루성 두피염 샴푸 등으로 두피를 청결하게 관리해주면 도움이 된다.

이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화학성분이 들어가지 않은 천연 샴푸를 쓰는 것이다. 세정력이 뛰어나다는 이유로 화학계면활성제가 들어간 샴푸를 쓰게 되면 오히려 두피에 자극을 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자연 담은 유리병이 두피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설페이트계 계면활성제를 비롯해 실리콘, 인공 향료, 파라벤 등 유해 의심 성분들을 없앤 천연 샴푸를 선보여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자연 담은 유리병의 ‘맥틴 샴푸’는 두피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는 14가지 의심 성분을 일절 배제하는 대신, 코코넛과 사과 등에서 얻은 자연 유래 세정 성분을 함유해 조밀하고 탄력 있는 거품으로 두피 노폐물과 피지를 말끔하게 제거해 준다.

아울러 맥틴 샴푸는 건강한 두피와 유사한 pH 5~6의 약산성 샴푸로 두피를 자극하지 않는다. 또한 모발의 유ㆍ수분 밸런스 조절에도 큰 도움을 주어 샴푸 후에도 두피를 편안하고 건강한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이밖에도 맥틴 샴푸는 손상된 모발을 개선하는데도 도움이 되도록 다양한 자연 유래 성분이 첨가됐다. 아르간오일과 바오밥나무씨오일이 모발에 윤기를 더하며 맥주효모와 비오틴, 서리태 추출물 등이 두피와 모발을 건강하게 만든다.

자연 담은 유리병 관계자는 “기름기가 많은 지성 피부는 두피도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기름기 제거를 위해 화학계면활성제가 함유된 샴푸를 쓰면 두피에 오히려 자극을 줘서 염증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자연 유래 성분을 사용한 샴푸를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