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인쇄 메카 충무로서 '프린팅 디자인 위크' 17일 개막
서울 중구, 인쇄 메카 충무로서 '프린팅 디자인 위크' 17일 개막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0.1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오는 17∼19일 한국 인쇄 메카인 충무로 일대에서 '2019 프린팅 디자인 위크'를 개최한다.

중구에는 모두 5,259개의 인쇄산업체가 있는데 이 중 충무로에만 약 4천여개가 몰려 있다. 이에 구에서는 충무로의 핵심사업인 인쇄산업을 홍보하고 브랜드 가치 향상을 위해 이번 축제를 기획했다.

행사는 크게 명보아트홀 광장과 피제이호텔 옆에 있는A&D빌딩(인현동2가 96-2), 충무로 인쇄거리(을지로18길) 등 3곳에서 열린다.

축제의 메인무대라 할 수 있는 명보아트홀 광장에서는 '충무마켓'이란 제목으로 행사가 진행된다. 참가자들의 사진을 촬영해 포스터 레이아웃, 충무로 거리와 합성해 자신만의 아트 포스터를 만들어 볼 수 있다.

현장에서 선택한 글귀를 흰색 티셔츠에 보라색 텍스트로 프린팅하는 '당신의 T by 충무로'도 눈길을 끈다. 이를 SNS에 업로드하면 추첨을 통해 쿠폰을 선물한다.

충무로 인쇄의 가장 중요한 재료인 제지 등으로 만든 조형물 앞에서 사진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을 운영하고, 행사장 3곳에 있는 공간을 방문해 스탬프를 찍은 사람 중 추첨을 통해 제지회사에서 준비한 예쁜 샘플집을 전달하는 '스탬프 랠리'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중구 인쇄거리 중간을 관통하는 마른내로에 자리 잡은 4층짜리 A&D빌딩은 '프린팅 팝업빌리지'로 운영된다. 그래서 충무로 인쇄소에서 보유중인 다양한 인쇄제품들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부스를 마련했다.

구 관내에 위치한 동국대 창업동아리 학생들이 만든 제품들을 판매하는 'Next 메이커스' 프로그램도 눈여겨 볼만 하다.

19일 토요일에 진행하는 독립서점 코너는 독립서점 운영자들이 만든 보유 작품들을 직접 보고 구입할 수 있다. 그리고 사전에 신청한 독립서적 작가들이 충무로 인쇄소에서 20부씩 만든 한정판 제품들을 선보인다.

'From 인쇄소 워크샵'은 자기만의 책을 만들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준비한 프로그램이다. 행사에 함께 온 가족 단위 방문객들을 위해 우리 아이들을 위한 책 만드는 법과 인쇄의 가장 중요한 재료인 종이의 다양한 쓰임새에 대한 정보를 알려준다.

최근에 관심이 높아진 독립출판의 출판 방법부터 콘텐츠 제작까지 강연 형태로 알려는 워크숍도 마련했다.

인쇄방법 중 하나인 실크 스크린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코너도 준비해 참가자들이 직접 에코백에 도안을 찍어볼 수 있다. 아울러 인쇄의 기본 원리인 레터 프레스를 이용해 나만의 수첩을 만드는 프로그램도 이용하면 좋다.

이렇게 완성된 제품을 SNS에 올린 사람 중 추첨을 통해 인쇄 굿즈를 선물할 계획이다. 또한 충무로에 위치한 인쇄소를 방문해 제지 선택에서부터 콘텐츠 편집디자인, 출력, 제본 과정을 볼 수 있는 '인쇄 어디까지 가봤니?'도 재미가 쏠쏠하다.

충무로 인쇄거리 일대의 사진찍기 좋은 인쇄거리 7경을 선정해 사진을 찍어오는 참여자에게 출력한 사진을 제공하고, 충무로 인쇄골목 안에 위치한 오래된 슈퍼마켓에서 사용할 수 있는 라면 또는 커피 쿠폰을 전달한다.

인쇄거리의 3곳에서는 작가들의 짧은 시가 새겨진 문장 카드를 전시하고, 참여자들이 직접 골라 맞춤형 컬렉션 북을 만들 수 있도록 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충무로, 을지로 일대가 젊게 변하고 있다. 청년 디자이너들과 예술가들이 유입돼 옛것을 현대적 감성에 걸맞게 되살리고 있다.

구에서도 이런 변화에 발맞춰 이번 축제를 기획했다"면서 "이번 축제에서 중구의 대표 도심산업인 인쇄산업의 새로운 변화와 발전 가능성을 몸소 체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