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평판지수 상승하며 ‘빅3’ 눈앞으로... 2019년 10월 치킨전문점 브랜드평판 4위
BBQ, 평판지수 상승하며 ‘빅3’ 눈앞으로... 2019년 10월 치킨전문점 브랜드평판 4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0.17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러브아프리카’ 후원금 전달
KB국민은행과 ‘혁신적인 고객경험 제공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

BBQ가 지난 9월보다 총 브랜드평판지수가 대폭 상승하며, 치킨전문점 브랜드평판에서 두 단계 뛰어올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10일 “2019년 9월 8일부터 2019년 10월 9일까지의 치킨전문점 브랜드 빅데이터 15,839,369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BBQ가 4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되며, 치킨전문점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2019년 9월 치킨전문점 브랜드 빅데이터 14,823,890개와 비교해보면 6.857%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구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확산도로 측정 된다”며 설명했다.

4위, BBQ 브랜드는 참여지수 227,150 소통지수 505,593 커뮤니티지수 638,48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71,224 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9월 브랜드평판지수 917,982보다 49.37% 상승했다.

구 소장은 “BBQ가 전체 1위의 커뮤니티지수로 지난 9월보다 총 브랜드평판지수에서 큰 상승폭에 힘입어 3위 BHC와의 격차를 좁혔다”며, 이어 “다만, 참여지수는 낮은 점수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BBQ가 최근 뱀파이어치킨 닭다리와 순살 메뉴를 출시했다. 이는 ‘세계 맛 좀 볼래’ 시리즈 일환으로 출시된 뱀파이어치킨 인기에 힘입어 닭다리 부위와 순살을 선호하는 소비자를 위해 선보였으며, 특히 맵덕(매운맛 덕후)들의 도전의식을 자극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외식산업전문가 육성 기관인 치킨대학에서 매주 토요일 어린이 가족들을 초대해 실시하고 있는 치킨캠프가 가족 단위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어린이들은 부모님과 함께 치킨과 피자를 만들어 볼 수 있으며, 실내외 레크레이션 프로그램 등을 함께 즐길 수 있다.

더불어 아프리카 구호단체인 아이러브아프리카에 현재까지 약 5억여 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는 아이러브아프리카와 ‘아프리카 구호개발을 위한 사회공헌’ 업무협약을 체결해 영양실조, 질병 등으로 고통 받고 있는 아프리카 어린이들의 구호활동을 위해 지난해 9월부터 매 월 이어온 것이다.

이어 KB국민은행과 ‘혁신적인 고객경험 제공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제너시스BBQ 그룹과 KB 국민은행은 계좌기반 간편결제 서비스인 BBQ페이를 11월 출시키로 했으며, BBQ페이는 현금이나 카드 없이 BBQ 앱으로 모바일 또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간편하게 결제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다만, 고소달콤 옥수수스프 제품의 원산지 표기 중 일본 단어가 일부 삭제된 채로 판매돼 꼼수 표기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100%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라는 문구로 소비자에게 혼동을 줘 수정한 바 있으며, GMO 관련해서도 잘못된 표기를 하는 등 잇따른 논란으로 문제를 야기 했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19년 10월 치킨전문점 브랜드평판 1위부터 26위까지 순위는 교촌치킨, 맘스터치, BHC, BBQ, 굽네치킨, 멕시카나, 네네치킨, 바른치킨, 노랑통닭, 처갓집양념치킨, 또봉이통닭, 순수치킨, 부어치킨, 호식이두마리치킨, 페리카나, 또래오래, 아웃닭, 땅땅치킨, 지코바치킨, 깐부치킨, 멕시칸치킨, 디디치킨, 오븐마루치킨, 마파치킨, 훌랄라치킨, 웰덤치킨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