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귀주대첩 승전 1000주년... '강감찬 축제' 개막
관악구, 귀주대첩 승전 1000주년... '강감찬 축제' 개막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0.18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주대첩 1천주년을 맞아 강감찬 도시 서울 관악구를 널리 알리는 '2019 관악 강감찬 축제'가 17일 저녁 서울과학전시관 광장에서 전야제를 열며 화려한 막을 올렸다.

개그맨 김현철의 사회로 진행된 전야제는 귀주대첩 1천주년을 기념하면서 구민의 화합과 단결을 의미하는 '1천인의 구민합창단'이 아름다운 하모니로 축제의 문을 열었다.

관악구립합창단과 함께한 1천인의 합창단은 아름다운 강산, 투게더 핸즈 인 핸즈, 아름다운 나라, 강감찬 축제 주제곡을 합창하며 환상적인 선율로 관객과 하나 되는 울림과 감동을 선사했다.

에바영 주니어 퓨전 아리랑 댄스 공연과 이상희 앤 프렌즈의 클래식 공연 등 전통과 현대를 어우르는 다채로운 공연이 열렸다.

전야제의 대미는 강감찬 장군의 탄생부터 귀주대첩 전승 스토리를 최신 영상기술을 활용해 서울과학전시관 외벽에 불빛으로 표현한 '구국의 별, 강감찬 미디어 파사드 쇼'였다.

형형색색 반짝이는 불빛이 장군의 형상을 그리며 가을밤 하늘을 환히 밝히는 장관을 연출해 수많은 시민이 색다른 즐거움을 만끽했다.

구는 17일∼19일까지 낙성대공원 일대에서 '귀주대첩 1천주년'을 주제로 '2019 관악 강감찬 축제'를 연다.

18일 개막일에는 강감찬 추모제향, 별★별 연희마당, 개막식, 강감찬 별빛 콘서트(인기가수 초청공연), 19일에는 전승 행렬 퍼레이드, 팔관회 재현, 귀주대첩 마당놀이, 전국 강감찬 가요제, 불꽃놀이 등이 진행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귀주대첩 승전 1000주년인 역사적인 해를 맞아 전국 많은 시민이 강감찬 장군이 태어나 성장한 고장 관악구를 찾아 고려의 역사와 강감찬 장군의 숨결을 느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