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도시경관 개선사업 실시
제천시, 도시경관 개선사업 실시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0.21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제천시는 도시경관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시민회관 광장 바닥에 형형색색의 실제 미술 작품을 그려 넣는 '우리 동네 바닥미술관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바닥미술관은 도심 재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 중 하나로서 광장 바닥에 공공 미술을 접목해 산뜻한 가로경관을 창출하고 도심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설치된 미술 작품은 다양한 사람들의 생각과 마음이 화합하여 조화를 이루어 나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이것은 민선 7기 시의 시정목표이자 시민 모두의 염원이라 할 수 있는 '다시 뛰는 도심, 희망의 경제도시'와 그 의미를 함께 한다.

이 사업은 시내에서 가장 유동인구가 많은 시민회관 광장에 친근하게 다가가는 공공 미술을 활용하여 삭막한 도심에 예술을 입히고 도시의 품격을 높이는데 깊은 의미가 있다.

도시경관의 개선뿐만 아니라 공공분야에 예술작가들을 직접 참여시킴으로써 문화·예술의 진흥은 물론 시민 누구나 쉽게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하여 시민의 문화 향유권을 증대한다는 취지가 더 크다.

시 관계자는 "현장에서 이번 시범사업의 시민 호응도를 조사해 그 결과에 따라 확대사업 실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