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시티 20SS 패션쇼&파티 성료.. 개개인의 관점에 집중한 실험적 쇼
메트로시티 20SS 패션쇼&파티 성료.. 개개인의 관점에 집중한 실험적 쇼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0.2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네오 클래식 브랜드 ‘메트로시티(METROCITY)’는 지난 18일(금) 서울 드래곤 시티 스카이 킹덤에서 20SS 패션쇼&파티를 진행했다.

메트로시티 20SS 패션쇼&파티는 #NEO CLASSIC #MILANO ORIGIN #CRAFTMANSHIP #관점(Point of View)을 키워드로 선정, 다양성의 가치와 그 아름다움에 관한 개개인의 관점을 풀어냈다. 해외 및 국내 총 73명의 셀럽을 비롯해 인플루언서, 프레스, 해외바이어 등 약 1,400여 명이 참석했으며, 미미미, 롯데주류, 컬쳐앤네이처와 협업하여 보다 풍성한 파티로 완성하였다.

특히 이번 쇼는 ‘시각적 자극과 타인의 간섭에서 벗어나 보고 싶은 것만 보면 나만의 기억을 만든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를 위해 시각의 각도와 빛, 주변의 사물에 따라 다르게 각인되는 형형색색의 칼레이도스코프의 이미지와 같이 변덕스럽고 때로는 고집스러운 관점을 도입한 실험적인 쇼로 연출해냈다.

이와 함께 세련되고 모던한 요소를 가미한 ‘클래식 음악의 재해석’이 돋보였는데, 쇼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인트로를 비롯해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스토리가 담겨있는 음악으로 쇼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무엇보다 이번 메트로시티 20SS 쇼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개인 플래시를 게스트들에게 나눠주고 쇼장을 전체 암전한 후, 각 게스트들의 시점에서 보고 싶은 모델들의 룩, 백, 슈즈를 직접 비춰보게 했다는 것이다. 그 빛은 쇼장의 라이트가 됐고, 피날레에는 반짝이는 스트로바 조명으로 모두의 시선이 일치되었을 때의 화려한 순간을 표현해 환상적인 느낌을 극대화하며 많은 게스트들의 환호를 이끌어 냈다.

총 45명의 모델이 런웨이에서 총 62벌의 20SS 컬렉션 착장을 선보였다. 메인 컬러인 화이트, 크림, 샌드, 더콰이즈 블루, 핑크 바탕에 빛나는 컬러 ‘네온 컬러’인 네온 그린, 핑크, 민트를 룩, 아이템 등 포인트 컬러로 사용해 룩의 밸런스를 맞췄으며, 완성도 높인 스타일링으로 주목받았다.

브랜드 설명에 따르면 밀라노 두오모 성당의 태양 빛을 투과한 스테인드글라스의 각기 다른 컬러들의 향연처럼 다양한 관점에 따른 자신만의 스토리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했다. 이는 다양한 국적과 피부색을 가진 모델들로 인해 ‘모두가 자신만의 컬러가 있고 충분히 아름다우며, 서로가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할 때 비로소 자유로운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는 브랜드만의 정신을 엿볼 수 있도록 했다.

20SS 컬렉션은 웨어러블한 레디투웨어 룩을 대거 선보였는데, 과감한 로고 프린팅과 드라마틱한 컬러의 대비가 돋보이는 클래식 시그니처 아이템들을 재해석하고 핸드 크래프트 디테일을 조화롭게 매칭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최근 고객들의 큰 반응을 이끌어낸 루치다 슈즈 컬렉션, 유니크한 스니커즈와 하이퀄리티 소재의 로퍼 그리고 시그니처 패턴 패브릭, 로고 모티브의 엘라스틱 밴드로 포인트를 더했다.

이 중 네온 수트와 새롭게 개발한 패턴으로 디자인된 니트 원피스는 쇼가 끝난 후 온라인 상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주문 문의가 폭주했다는 전언이다.

패션쇼가 끝난 뒤에는 DJ 공연, 퍼포먼스, 프로모션, 칵테일&케이터링 등 화려한 애프터 파티가 이어졌다. 최근 패션계에서 가장 트렌디한 아티스트로 손꼽히는 드랙 아티스트 ‘나나 영롱 킴’이 퍼포먼스 하였고, 일리네어 레코즈의 더 콰이엇과 빈지노가 스페셜 게스트로 등장해 힙한 공연을 선사했다.

메트로시티 관계자는 “게스트들의 SNS 채널을 통해 당일 메트로시티의 패션쇼&파티의 모습이 실시간으로 공유되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면서 “함께 느끼고 즐기는 패션 파티가 되었으면 했는데, 실제로 이뤄진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