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지역 화폐 '모바일 모아' 시범 운영
제천시, 지역 화폐 '모바일 모아' 시범 운영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0.24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제천시는 내달부터 모바일 지역 화폐인 '모바일 모아'를 출시하고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제천에서만 사용 가능한 모바일 모아는 스마트폰에 가맹점과 사용자가 '지역 상품권 chak' 그리고 '지역 상품권 가맹점' 앱을 설치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사용자는 제천화폐를 즉시 충전하고 가맹점에 비치된 QR코드를 스캔하고 결제할 수 있으며 가맹점은 이를 앱을 통해 환급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제천화폐 '모아'는 올해 3월 발행을 시작한 이후 빠른 속도로 판매되며 발행액(200억원) 대비 현금 판매액이 160억원을 넘어섰다.

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으로 판매개시 7개월여 만에 이와 같은 성과를 이뤄 지역 화폐 도입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지자체의 모범 사례로 떠올랐다.

이에 시는 여세를 몰아 다가오는 11월부터 젊은 층의 수요에 대응하고자 전자화폐 '모바일 모아' 5억원을 발행하며 제천화폐 모아의 인기에 더욱 불을 지필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달부터 4%에서 6%로 구매 할인율이 인상되며 지류형 화폐도 소진을 앞두고 있어 추가 발행을 해야 할 실정이다"며 "모바일 모아가 발행을 시작하는 11월부터는 지류형 및 모바일 모아 모두 6%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해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시는 지역 가맹점주의 나이대가 대부분 50대 이상인 관계로 모바일 모아의 정착에 다소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해 올 12월까지를 시범운영 기간으로 정해 놓았다.

이에 '모바일 모아 서포터즈단'이 5천700여 개의 가맹점을 일일이 방문하며 가맹점의 전자화폐 사용 방법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용자에 대해서는 홍보물 배부 등 찾아가는 홍보 활동에 전력을 다하며 다음 달로 다가온 전자화폐 시범운영 도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