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고품질 쌀생산 위해... 남은 볏짚 토양으로 환원 당부
강진군, 고품질 쌀생산 위해... 남은 볏짚 토양으로 환원 당부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0.2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강진군이 고품질 강진 쌀 생산을 위해 벼 수확 후 남은 볏짚을 토양으로 환원 시켜 지력 증진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군은 최근 벼를 수확 후 남은 볏짚을 전부 불태우거나 조사료로 이용하는 비율이 증가함에 따라 거름이 되어야 할 볏짚이 토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부족해진 토양 양분을 보충하기 위해 화학비료 살포에만 의지하다 보니 토양구조 변화와 토양 산성화 등 지력이 약화해 각종 병해충이 발생하고 벼 도복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볏짚 환원 시 볏짚 600㎏에는 요소 9㎏, 염화가리 34㎏, 규산 252㎏, 유기물 174㎏ 등 토양에 도움 되는 성분이 많아 도복을 예방하고 등숙률과 완전비율을 높여주는 등 건강한 벼를 생산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 이러한 성분을 화학비료 구매금액으로 환산했을 경우 13∼16만원의 환산 가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겨우내 논에 볏짚을 덮어두면 빗물과 관개수에 양분이 씻겨 나가는 것을 막을 수 있고 토양 통기성과 배수성이 개선돼 토양 물리적 환경 변화 등 농업환경을 보전해 지력을 증진하는 데 도움이 된다.

안준섭 농업기술센터 작물연구팀장은 "고품질 쌀 생산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토양을 되살리는 농토배양 기술이 실천돼야 한다"며, "수확 후 남은 볏짚을 잘게 잘라 토양에 전량 환원해 부족한 유기물을 보충하고 지력 증진에 힘써 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