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불경제 플랫폼 ECP+ 프로젝트, 글로벌 10위권 거래소 코인베네(coinbene) 상장
지불경제 플랫폼 ECP+ 프로젝트, 글로벌 10위권 거래소 코인베네(coinbene) 상장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0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불경제 플랫폼으로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중인 ECP+ 프로젝트가 글로벌 10위권 거래소인 코인베네(Coinbene)에 네번째 상장 소식을 알렸다.

ECP+ 프로젝트는 현재 글로벌 거래소인 HOTBIT.io와 P2PB2B.IO,그리고 COIN2X 한국거래소에 상장되어 거래가 가능하며, 하루 약 60억원 이상의 거래량을 나타내고 있으며, 글로벌 거래소인 코인베네(coinbene)에 네번째 상장을 통해 글로벌 유저들의 거래가 더욱더 편리해졌다고 알렸다.

ECP+ 프로젝트 팀은 ‘ECP+ COIN’에 대해 가장 실용적인 활용도를 가진 암호화폐라고 강조하며 “ ECP+는 집중적인 신기술을 기반으로 유틸리티를 최대화하고 트랜잭션 프로세스를 간소화하도록 설계됐다. ECP+는 복잡한 단계와 추가 비용을 최소화하여 간단하고 편리한 거래 프로세스를 권장한다. 이는 부수적 비용 감소와 생산성 향상으로 인해 판매자와 고객에게 강력한 힘이 되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호텔, 프랜차이즈, 온라인 쇼핑몰 및 공연을 포함하여 중국, 미국 및 베트남과 같은 다양한 국내 자회사 및 파트너사에서 실 사용할 수 있게 됐다”라며 “자체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관광산업과 실물경제 적용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진행되는 사업에 대해 기대해도 좋다”고 설명했다.

ECP+ 프로젝트의 장점은 “지불경제 플랫폼”인 ECP+ APP이다. 실용적인 사용을 목표로 개발된 암호화폐로 ECP+ APP 자체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암호화폐 트레이딩, 송금, 환전, 글로벌 페이먼트 등 다양한 경제활동이 가능하다. 백화점 및 주유, 쇼핑 등 다양한 실생활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다른 암호화폐로의 전환이 쉬우며, 트레이딩 및 다른 지갑으로의 전송이 편리하다.

또한 ECP+ 프로젝트는 MARS BLOCKCHAIN 메인넷 발표와 ECP+ APP 업그레이드를 통해 차세대 블록체인 보완 기술과 메인넷에서 제공하는 월렛 및 인증 및 정산을 통한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생태계 플렛폼을 통하여 국내외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의 연동이 가능해져 한층 더 높은 경쟁력을 가지고 됐다.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암호 화폐의 가장 큰 성공의 주안점이 ‘상용화’에 있는 만큼, 이 범용성에 앞장서고 있는 ECP+의 활약이 기대된다. ECP+ APP는 구글플레이 스토어 및 애플스토어를 통해 ECP+APP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