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 2019년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 개최
합천군, 2019년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 개최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08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천군(군수 문준희)은 '11월 숲가꾸기 기간'을 맞아 지난 7일, 대병면 하금리에 있는 숲가꾸기 사업장 내에서 합천군임업후계자협의회, 합천군산림조합,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김순호 합천군임업후계자협의회장 및 회원과이인숙 합천군산림조합장 등 여러 산림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내 주었다.

이날 신재순 산림과장을 비롯한 행사 참여자들은 숲가꾸기 사업이 진행 중인 잣나무 조림지에서 임내정리 1일 체험을 실시했다.

숲가꾸기를 한 나무는 일반나무보다 3배 이상 크게 자라 목재로서의 가치가 높아질 뿐만 아니라 보다 많은 탄소 흡수와 고농도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효과가 커져 공익적인 측면에서도 도움이 된다.

군 관계자는 "우리의 숲은 녹화는 됐지만, 자원으로서의 가치는 낮은 수준으로 이번 숲가꾸기 행사를 통해 숲을 경제·환경적으로 가치 있는 국가자원으로 육성함을 알릴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산림 환경 조성 및 공익기능 최적 발휘를 위한 숲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