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가리맛조개 인공종묘 생산 성공... 6개 어촌계 무상 보급
보성군, 가리맛조개 인공종묘 생산 성공... 6개 어촌계 무상 보급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1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보성군은 지난 8일 가리맛조개 대량 인공 종묘 생산에 성공해 가리맛조개 인공 종자 1천만 마리(8㎏)를 벌교 상진어촌계 등 6개 어촌계에 무상으로 보급했다.

이번에 무상 보급한 가리맛조개 치패는 크기가 5㎜ 이하로 앞으로 1년 6개월 동안 어촌계 마을어업 양식장에서 관리 후 상품성을 갖춘 성패로 채취될 예정이다.

벌교 꼬막과 함께 보성 여자만 지역 어업인의 주 소득품종인 가리맛조개는 현재 자연산 종자에만 의존하고 있어 늘어난 수요의 증가에 따른 원활한 공급이 어려운 실정이다.

군은 이번 인공 종묘 생산 성공에 따라 무분별한 채취 등으로 매년 생산량이 감소하고 있는 맛조개 생태계를 복원하고 안정적인 수요 공급으로 어업인과 소비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앞으로 군은 전라남도 해양수산과학원의 기술지원과 종묘배양장 더 오션과 협력해 가리맛조개 인공 종자 육성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여자만 일원에 가리맛조개 인공 종자 육성 적지를 조사하여 2020년부터 어업인들에게 인공 종자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 특산품인 가리맛, 꼬막 등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생산으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더할 수 있도록 수산자원 증강과 바다 생태계 복원 등 자원회복 사업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