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탐방] 수도권 역세권 상가, 꾸준한 수요.... ‘포레나 루원시티’
[부동산탐방] 수도권 역세권 상가, 꾸준한 수요.... ‘포레나 루원시티’
  • 김상민
  • 승인 2019.11.1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준금리 1.25% 시대가 도래하면서 상가를 위시한 부동산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 게다가 내년 추가 기준금리 인하가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어 향후 분양시장은 더욱 달아오를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하지만 반드시 입지를 비롯해 배후 수요와 MD 구성을 꼼꼼히 확인하는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

또한, 수도권 지역에 신규 공급되는 상업시설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신규상가 분양의 경우 권리금 없이 진입이 가능하며 상권 형성 후 프리미엄까지 바라볼 수 있다는 특징을 지닌다. 또한 근래 대형 프랜차이즈들이 주요 신규 상권 선점을 중시하면서 임대에 대한 걱정도 상대적으로 덜 수 있다.

특히 수도권 역세권 상가는 상가분양시장에서도 ‘태풍의 핵’으로 일컬어진다. 실제 지난 2월 지하철 7호선 신중동역 역세권 입지가 부각된 부천 ‘S’ 아파트 단지 내 상가는 평균 2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 같은 역세권 상가의 인기는 탄탄한 배후수요와 유동인구에 기인한다. 쇼핑, 문화, 편의시설 등 상권이 발달되면서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다 보니 낮은 공실률로 안정적이다.

이처럼 수도권 역세권 상가가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가운데 11월 인천 루원시티에서 분양을 예고한 한화건설의 ‘포레나 루원시티’ 단지 내 상업시설이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아파트와 동시 분양이 예정된 이 상가는 차별화된 입지를 비롯해 풍부한 배후수요, 체계적인 MD 구성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루원과 청라, 루원과 서울을 잇는 루원시티의 관문 맨 앞자리인 인천광역시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 공동 2BL에 들어서는 포레나 루원시티 단지 내 상가는 더블역세권과 학세권을 동시에 만족시킨다.

인천 2호선 가정역과 7호선 연장 루원시티역(예정)의 더블역세권에 해당되는 포레나 루원시티 단지 내 상가는 다양한 광역 교통망과 맞닿아 유동 인구 흡수에 유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중심상업지구에 위치하는데다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 연장선이 개통되면 강남권을 비롯해 수도권 대부분 지역 접근성이 크게 향상된다.

또한 스트리트형 상가와 단지 내 상가가 함께하는 복합 스트리트형 상가로 조성돼 큰 시너지 효과가 예상되며 단지 내 총 1,128세대의 입주민 독점 수요를 비롯해 가정지구, 루원시티까지 품고 있다.

포레나 루원시티 단지 내 상가는 5,000여 세대에 달하는 배후수요를 거느린 루원시티 내 최초의 일반아파트 단지 내 상가로 사업지 전면에 자리하는 복합행정타운과 인천 제2청사의 탄탄한 고정수요를 선점할 수 있다

상가 분양시장에서 최신 트렌드로 각광 받고 있는 스트리트형 상가는 저층으로 상가가 줄지어 형성돼 길을 지나는 고객들에게 가시성과 접근성이 뛰어나며 쇼핑 동선도 편리해 고객들의 체류시간을 늘리기에 유리하며 포레나 루원시티 단지 내 상가는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 설계를 통해 접근성을 한층 강화했다.

한화건설의 새로운 브랜드 ‘포레나’를 탑재하고 아파트와 함께 첫 선을 보이는 포레나 루원시티 단지 내 상업시설의 동시 분양은 11월 진행될 예정이다.  모델하우스는 인천광역시 서구 청라동에서 오픈 될 예정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