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평판지수 크게 상승하며 ‘빅3’ 올라... 2019년 11월 홈쇼핑 브랜드평판 3위
GS홈쇼핑, 평판지수 크게 상승하며 ‘빅3’ 올라... 2019년 11월 홈쇼핑 브랜드평판 3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1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의 중심에서’ 전시회 개최
2019년 KCGS 우수기업 시상식 ‘지배구조 우수기업(코스닥부문)’ 선정

GS홈쇼핑이 지난 10월보다 총 브랜드 평판지수의 상승률을 보이며, 홈쇼핑 브랜드평판에서 선두권에 진입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5일 “홈쇼핑 7개 브랜드에 대해 2019년 10월 5일부터 2019년 11월 4일까지의 국내 홈쇼핑 브랜드 빅데이터 21,995,872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GS홈쇼핑이 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되며, 홈쇼핑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2019년 10월 홈쇼핑 브랜드 빅데이터 23,026,297개와 비교하면 4.47%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구 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 대화량, 사회공헌분석으로 측정 된다”며 설명했다.

3위, GS홈쇼핑 브랜드는 참여지수 521,336 미디어지수 1,123,418 소통지수 892,938 커뮤니티지수 1,007,947 사회공헌지수 263,40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809,049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0월 브랜드평판지수 3,120,710보다 22.06% 상승했다.

​구 소장은 “GS홈쇼핑 브랜드는 전체 1위의 미디어지수를 차지하며, 지난 10월보다 총 브랜드평판지수의 상승에 힘입어 순위도 한 계단 올라섰다”고 평가했다.

GS홈쇼핑이 영등포구에 거주하는 저소득 가정 고등학생에게 ‘리얼러브 장학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는 지역사회 저소득층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과 함께 2007년부터 시작해 13년동안 지속해오고 있는 사업으로 매년 2천만원씩 총 2억 6000만원의 지원을 통해 총 127명의 학생들의 어려움을 도왔다.

더불어 문래동 사옥에서 ‘세상의 중심에서’ 전시회 개최한다. 이어 서울 문래동의 예술가 총 20개 팀의 작품 70여 점을 만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지역 사회의 숨은 가치를 알리는 데 일조한다.

또한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주관으로 열린 2019년 KCGS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지배구조 우수기업(코스닥부문)’에 선정됐다. 이는 회사별 주주권리 보호, 이사회 운영, 위험관리, 내부통제, 공시 등 기업의 지배구조 전반에 대한 종합평가 후 우수기업을 선정하는 방식이다.

이어 TV홈쇼핑 상위 5개 업체 가운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제재를 올해 3분기까지 가장 적게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방통심의위는 제재 횟수는 향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심사하는 사업 재승인 여부에 영향을 주는 탓에 홈쇼핑 업계에서는 이를 민감하게 받아 들이고 있는 상황이다.

덧붙여 올해 3분기 취급액이 988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이어 같은 기간 매출액은 2802억 원으로 12.5%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197억 원으로 35.5%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전년 대비 6.5% 줄어든 233억 원을 기록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2019년 11월 홈쇼핑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 소비 17.25% 상승, 브랜드 이슈 1.14% 상승, 브랜드 소통 1.13% 하락, 브랜드 확산 14.21% 하락, 브랜드 공헌 16.36% 하락했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