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세계적인 드럼 연주자 '리노'... 문화예술 홍보대사 위촉
이천시, 세계적인 드럼 연주자 '리노'... 문화예술 홍보대사 위촉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12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이천시는 8일 세계적인 드럼 연주자인 리노(본명 박병기)를 이천 문화예술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드러머 리노는 이천시 증포동 출신으로 9살 때 드럼을 접하면서 재능을 인정받기 시작해 끊임없는 연습과 노력의 결과로 현재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놀라운 드럼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음악가다.

또한 2018년 세계 톱 드러머 50'에 아시아인 최초로 선정됐고 2017년 세계적인 악기 브랜드인 사운드 브레너가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월드 아티스트 톱 5'에 이름을 올렸으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단독 공연을 펼친 바 있다.

애터미 NEM의 아티스트로서 다음 세대에게 큰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좋은 문화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리노(ATOMY ENM 대표)는 "제주올레홍보대사, 순천관광홍보대사, 3·1 독립운동 UN/유네스코 홍보대사, UN GCF 2차 실무추진단 자문위원에 이어 5번째 유네스코 관련 이천시 문화예술 홍보대사로 위촉돼 한국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이천 출신의 자랑스러운 한국 뮤지션 리노를 문화예술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돼 기쁘다"며 "타고난 재능과 열정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홍보대사로서 큰 활약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