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재난위기가정 기프트 하우스 시즌5 사업' 입주식 개최
옥천군, '재난위기가정 기프트 하우스 시즌5 사업' 입주식 개최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12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옥천군 안남면 지수리에서는 12일 '재난 위기 가정 기프트 하우스 시즌 5 사업 '완료에 따른 입주식이 열렸다.

행사는 경과보고와 감사패 전달, 열쇠 증정, 내부시설 관람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사업대상자인 이복구 씨(78세) 부부가 안전하고 따뜻한 집에 들어서기까지 많은 도움을 준 12개 기관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하였다.

2015년 첫선을 보인 후 올해로 5회째인 이 사업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현대 엔지니어링에서 주거 취약 계층에 완성형 주택과 창고를 제공하는 캠페인이다.

해당 지자체에서 주택 설치에 수반되는 필수 행·재정적 지원을 책임지는 민간과 관공의 합동 프로젝트 사업이다.

옥천군은 지난 4월 수혜 가구를 발굴해 지원을 신청한 후 서류 심사와 현장 실사를 거쳐 경남 의령, 경북 청송 등 2개 군과 함께 7월 최종 선정 통보를 받았다.

이에 따라 군은 기존 노후 주택의 철거와 폐기물 처리부터 좁은 진입로 확장 및 기초설계, 기초공사, 각종 기반시설 설치, 가전제품 지원과 입주 청소까지 사업 전반에 걸친 서비스 연계를 위하여 관내 민관협력에 주력했다.

평소 지역 복지사업에 관심이 있던 여러 기관단체에서 재능기부로 응답해왔다. 특히 대한건축사협회 옥천지역건축사회(회장 윤창환)와 대한전문건설협회 옥천군운영위원회(위원장 박철재)는 필수사항인 기초설계와 기초공사를 무상으로 지원했다.

대한전문건설협회 옥천군운영위원회에서는 재원을 마련하기 위하여 별도 회의를 개최하며 적극 참여 의사를 개진하기도 했다.

또한 안남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김대영)의 협력으로 사업 선정의 걸림돌이었던 좁은 진입로 확장공사를 위한 세부계획이 마련됐고 여기에는 지수리 이장 이재원 씨가 적극 나서 이웃들의 양해를 구하는 등 마을공동체의 도움 역시 작용했다.

주택 설치 완료 후에는 지역특화사업인 '뚝딱! 싹싹! 청소하는 날'을 운영하기 위하여 농번기임에도 안남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10여 명이 한달음에 달려와 집 내·외부를 정돈했다.

안남면 체육회(회장 서강진)를 비롯한 안남면 7개 기관단체에서도 창고와 주택을 연결하는 비 가림용 지붕 설치를 통해 복지지원에 동참했다.

이렇듯 군에서는 민간의 참여를 유도함과 동시에 공공부문의 참여 역시 끌어냈으며 한국국토정보공사로부터 토지측량을 무상으로 지원받았다.

주민복지과의 농어촌장애인 주택 개조사업 연계로 새 정화조를 설치했고 안남면 산업팀과 상하수도사업소 예산으로 진입로와 인근 주택 담장 복구를 완료한 상태다.

대상 가구로 선정된 이복구 씨와 배우자 정한기(80세) 씨는 오순도순 정답게 생활하고 있지만 여든 해 묵은 오래된 흙장 목조 주택인 탓에 붕괴 위험이 도사리고 혹한기 추위에 고스란히 노출되는 등 주거 안정이 확보되지 않아 각종 재해에도 취약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이번 기프트 하우스 캠페인으로 기증된 주택은 국내 기술로 개발한 모듈러 주택(약 36㎡)으로서 내진설계와 방염처리가 이루어져 지진이나 화재에도 잘 견딜 수 있다.

입주식에서 김재종 옥천군수는 "오랜 기간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생활하신 어르신들에게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참여해준 민간단체에 감사한다"며 "안정적인 주거를 위해 군 차원의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