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2020년도 들녘경영체 국비 공모사업 15억6천만원 확보
강진군, 2020년도 들녘경영체 국비 공모사업 15억6천만원 확보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1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강진군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2020년 들녘경영체 육성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사업비 15억6천만원을 확보했다.

들녘경영체 육성사업은 논 타 작물 재배 확대, 밭 식량작물 기반조성 등 식량작물 전반에 걸친 생산 유통여건 개선하고 농가소득 증대와 생산비 절감 등 식량산업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추진된다.

집단화된 50ha 이상 들녘의 규모화·조직화와 공동경영을 위해 교육·컨설팅, 시설·장비 등을 지원하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농식품부의 서류심사, 현지평가, 발표평가 등 3단계의 과정을 거쳤으며 교육·컨설팅, 시설·장비, 사업 다각화 총 3개 분야에 참조은영농법인 등 3개소가 선정됐다.

참조은영농법인(대표 이재원)은 올해 논에 옥수수, 콩, 하계 조사료 등 40ha를 재배해 논 타 작물 재배 지원사업에 적극 참여한 결과, 교육·컨설팅 및 시설·장비 분야에 선정돼 5억3천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2020년에 콩 및 식용옥수수를 식재하고 논 타 작물 재배를 적극 확대하기 위해 콩 파종기 및 사료작물 수확기를 구매하는 등 들녘의 공동 영농작업의 효율화와 생산비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들녘경영체는 논 타 작물 대규모 재배를 적극 동참하기로 해, 쌀 생산중심에서 타 작물 및 이모작 생산·유통 기반을 다원화해 쌀 적정 생산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승옥 군수는 "앞으로의 농업은 규모화·조직화를 통해 논 이용을 다양화해 일반 벼 중심의 소득구조를 다원화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들녘경영체 공동영농을 통한 생산비 절감 및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로 강진군 농가소득 향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