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가로수에 바닷물 버리는 행위 집중단속 실시
목포시, 가로수에 바닷물 버리는 행위 집중단속 실시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1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목포시가 가로수에 바닷물을 버리는 행위 집중단속에 나선다.

시는 평화광장, 북항 노을공원, 자유시장, 선창 등 시내 주요 지역 횟집을 비롯한 수산물 취급 가게 앞의 가로수 대상 염분 피해 전수 조사와 집중 단속을 시행해 불법이 적발될 경우 고발과 과태료 부과 등 강력한 조처를 할 방침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는 횟집 등 수산물 취급 점포의 경우 바닷물을 하수구로 버리지 않고 인도로 흘려보내는 경우가 많고 인도나 도로변에 불법으로 수족관을 설치해 바닷물을 무단 방류하면서 가로수가 잇따라 고사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앞으로 횟집 등이 밀집한 지역의 가로수를 주기적인 모니터링하고 연말까지는 상인들을 대상으로 계도 활동을 펼친 후 강력한 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시는 가로수 훼손 사례가 발생하면 증거자료를 확보해 행위자에게 손괴부담금을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가로수 잎이 무성해지는 여름철에 염분 피해 증상이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바닷물 무단방류로 시민의 소중한 자산인 가로수가 고사하지 않도록 피해 예방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께서도 가로수 훼손 현장을 목격하면 반드시 시청 공원녹지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관리청과의 협의 없이 가로수를 무단 훼손하는 경우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규정에 의거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만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