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고교 최강자 가리는... '전국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 개최
제천시, 고교 최강자 가리는... '전국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 개최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15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고교 최강자를 가리는 '2019 전국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이 오는 16일∼27일까지 충북 제천시 일원에서 개최된다.

대한축구협회가 주최하고 충청북도축구협회와 제천시축구협회 주관으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전국 권역별 리그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64개 팀 1천500여 명이 참가한다.

16일부터 12일간 제천종합운동장, 제천축구센터, 봉양건강캠프축구장 등 제천 일원에서 펼쳐지는 대회에서는 총 64개 팀이 토너먼트 방식으로 정상을 다툰다.

이번 왕중왕전에는 명문 울산 현대고와 경기 매탄고가 대회 첫날 격돌할 것으로 결정되어 불꽃 튀는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 현대고는 왕중왕전 총 3회 우승에 빛나는 전통의 강호이며 경기 매탄고도 우승 경험이 1회 있어 결승전에 버금가는 빅 매치가 될 전망이다.

대회는 16일과 17일 64강을 시작으로 18일과 19일에는 32강, 21일에는 16강 그리고 23일에는 8강이 진행된다. 25일 준결승전 2경기와 27일 결승전은 제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지며 결승전은 27일 오후 2시 SBS 채널을 통해 중계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전반기의 전국 고등 축구대회에 이어 하반기에도 전국대회를 유치하며 축구의 메카로 주목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축구대회를 비롯한 다양한 전국규모 대회의 유치로 지역 이미지 제고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왕중왕전 대회에는 제천제일고가 대회에 참가하여 홈그라운드의 이점을 살려 돌풍을 일으킬지도 관심사다.

제천제일고의 64강 첫 상대는 광운전공고로 경기는 17일 오전 10시에 제천축구센터 1 구장에서 열린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