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2019 국제 오리엔티어링·런트립' 개최
보은군, '2019 국제 오리엔티어링·런트립' 개최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15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주말 '2019 아시안컵&월드랭킹 국제 오리엔티어링 대회 및 런 트립(Run Trip)' 등 다채로운 행사가 충북 보은군 속리산 일원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군에서 진행하는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육성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으로 오리엔티어링 대회는 대한오리엔티어링연맹(회장 김상수)이 주최하고 오리엔티어링 러버스클럽(대표 차윤선)이 주관해 16일부터 17일 이틀간에 걸쳐 개최됐으며 런 트립(Run Trip)은 16일 하루 일정으로 진행됐다.

오리엔티어링은 지도와 나침반을 가지고 목적지를 찾아가는 야외 스포츠로 빠른 지도 독도법과 판단력, 지력, 체력을 동시에 겨루는 경기이며 1918년경 스웨덴에서 시작돼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중국, 대만, 홍콩 등 50여 명의 아시아 국가 선수와 스웨덴, 러시아, 프랑스, 콜롬비아에서 초청된 유명선수들이 참가했으며 16일 오후 1시 솔향공원에서 스프린트(단거리) 경기를 시작으로 Maze-O 게임(미로 게임), Night-O(밤 게임), 미들디스턴스(중거리) 등 다양한 형식의 경기가 진행됐다.

군 스포츠사업단 방태석 단장은 "스포츠와 관광을 접목한 새로운 방식으로 보은군 홍보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런 트립(Run Trip)은 달리기(Run)와 여행(Trip)을 결합한 합성어로 여행코스를 마라톤처럼 달리면서 떠나는 신규 관광 콘텐츠다.

이번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육성 공모사업을 통해 최초로 런 트립(Run Trip)이라는 새로운 여행 콘텐츠를 개발한 '러닝전도사 안정은'과 일반인 및 러닝동호회 80여 명은 속리산 법주사와 삼년산성을 달리면서 군의 관광지를 여행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