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송준섭 학생, 미국심장협회 ‘최우수 기초과학 초록’ 선정 및 연구 결과 발표
연세대 송준섭 학생, 미국심장협회 ‘최우수 기초과학 초록’ 선정 및 연구 결과 발표
  • 김민성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2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본과 4학년 송준섭(26)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본과 4학년 송준섭(26)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본과 4학년에 재학 중인 송준섭 학생(26세)이 지난 16~18일(현지시간), 3일간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미국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AHA)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기초과학 초록’으로 선정되어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미국심장협회는 심혈관의학분야 국제 최대 학회로, 학생으로서 연구결과가 ‘최우수 기초과학 초록’으로 선정되는 것은 매우 드물다.

해당 연구는 송 씨가 올해 초 하버드 의과대학 심혈관의학 연구소에서 방문 연구를 하면서 독자적으로 진행한 연구로, 심방세동 환자의 대규모 전장유전체 연관분석(GWAS)과 RNA 시퀀싱 데이터를 이용하여 네트워크 분석을 진행하였으며, 새로운 유전자 타겟과 신호전달경로, 신약재창출 후보들을 제시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