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별력 갖춘 수능 국어 대비해야…이투스교육, 독서 영역 대비 ‘초고난도 독서’ 선보여
변별력 갖춘 수능 국어 대비해야…이투스교육, 독서 영역 대비 ‘초고난도 독서’ 선보여
  • 김민성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2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난도 지문 및 문제에 당황하지 않도록 취약분야 집중 훈련에 도움줘

올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 영역은 작년에 비해 평이한 수준이었으나, 여전히 독서 영역의 고난도 문제 출제로 학생들의 체감 난도는 높게 나타났다.

영어 영역이 절대평가가 되면서 국어에서 변별력을 확보할 필요성은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논리적 추론력이 강조되면서 국어 영역의 독해력 강조 기조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수능 또한 37~42번 문제에 해당하는 경제 지문이 변별력을 높이는 킬러 문항으로 출제됐다. 바젤위원회가 결정한 BIS 비율 규제를 언급하면서, 은행의 재무 건전성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자기자본 비율인 BIS 비율에 대한 경제적 개념과 계산식을 제시한 해당 지문은 이와 관련된 ‘바젤 협약’의 내용 변화까지 다루며 수험생의 체감 난도를 높인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지문 관련 문제 중 가장 고난도인 40번 문항에선 지문에서 설명하는 BIS 비율에 대해 파악하고 이를 구체적 사례에 적용할 수 있는지 물었는데, 이는 생소한 경제 개념을 명확히 이해해 사례에 적용하는 한편 계산식까지 풀어야 하는 고난도 문항으로 학생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이처럼 짧은 시간 동안 지문 안에 담긴 많은 정보를 정확히 이해하는 것이 수능 국어에서 독서 영역이 어렵게 느껴지는 이유다. 이해한 바를 문제에 적용해 선택지의 정오를 빠르게 판단해야 하는데, 평소 길고 어려운 지문과 그에 대한 문제 풀이에 익숙해져 있지 않으면 섣불리 답을 내리기 어렵다.

관련 전문가들은 수능 국어는 더 이상 요령으로 푸는 시험이 아닌 글에 대한 독해력과 이해력을 평가하는 시험이 되었기 때문에 평소에 고난도의 독서 지문과 문항을 자주 접하고 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또한 모든 문제는 지문을 토대로 출제되므로 지문의 내용을 명확하게 이해하고 분석하는 연습을 하는 것도 중요한데, 여러 형태의 문제를 풀며 어떤 내용이 문제로 출제되는지, 문항 구성 방식은 어떤지 등을 파악하고 동시에 어려운 지문과 문제를 풀며 고난도 문항에 대비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수능 국어 초고난도 독서’는 이러한 독서 영역의 고난도 지문과 문제를 대비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올해 3월, 6월, 9월 3차례에 걸쳐 출시된 도서다. 수능 및 모의평가 기출문제만으로는 독서 고난도 문제를 대비하기에 부족하다는 점에 착안하여 수험생이 수능 시험 당일에 고난도 지문과 문제를 보고도 당황하지 않도록 시험 전까지 새롭고 어려운 문제로 훈련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학생은 생소하고 어려운 지문과 문항에 익숙해지고, 각 영역별로 주요한 주제를 다룬 지문을 학습할 수 있다.

특히 ‘수능 국어 초고난도 독서 2 사회·경제’ 편에는 올해 수능의 경제 지문 구성과 유사한 문제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예를 들어 ‘경제학의 규범적 분석 도구와 그 적용’ 지문의 경우, ‘순현재 가치법’과 ‘편익-비용 비율법’을 이해하고, <보기>로 제시된 사례에 적용해야 하는 문제가 담겨 있는데 올해 수능의 40번 문제와 상당히 유사한 유형이다.

이 외에도 ‘수능 국어 초고난도 독서’실제 수능처럼 인문, 사회, 과학 전문가들과 국어 선생님들이 여러 번의 협의 과정을 거쳐 완성도 높으면서도 전문적인 내용을 담은 개발 지문과 문항을 수록하고 있다. 각 권마다 과학·기술, 사회·경제, 인문·철학을 영역별로 묶어 취약한 영역에 대한 집중 훈련이 가능하도록 하는 한편, 상세한 지문 분석과 문항별 맞춤형의 자세하고 쉬운 해설을 제공하여 고난도 지문과 문제도 완벽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해당 도서를 출시한 이투스북 관계자는 “수험생들이 2021학년도 수능을 대비하여 수능 국어 초고난도 독서를 통해 익숙한 기출문제에서 벗어나 새로운 지문과 문제를 풀며 자신의 실제 독해 실력을 점검하고 독해력을 높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