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농특산물 직거래판매 전년 대비 40% 상승... 104억원 매출 달성
강진군, 농특산물 직거래판매 전년 대비 40% 상승... 104억원 매출 달성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2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강진군 농특산물 직거래지원센터 매출이 매년 높은 상승세를 보이며 안정적인 궤도에 올랐다.

처음 224명 농어업인의 참여로 시작한 군 농특산물 직거래지원센터는 2019년 10월 기준 현재 참여 농어업인 수가 473명으로 매우 증가했으며 매출액도 104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2018년 같은 기간(지난해 10월) 대비 매출액 140%를 초과달성해 올해 최고의 판매량을 올리는 등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이 같은 성과는 지난 7월 강진농협 파머스마켓 안에 개장한 로컬푸드 직매장의 성공적인 정착과 2019년부터 도입한 고정고객 D/B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활용한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군은 지난 7월 20일 강진농협 파머스마켓 안에 로컬푸드 직매장을 임시로 개장하고 본격적인 직거래판매를 시작했다.

54평 규모의 숍인숍 형태로 시작한 로컬푸드 직매장은 개장 초기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으며 현재는 240 농가가 출하하는 340개 품목을 판매하고 있다.

매출 또한 4개월간 4억원을 올리면서 강진군 농특산물 직거래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생산자와 소비자 간 유통과정을 최소화해 그동안 판매에 불리했던 소규모 작물 재배 농가에 큰 도움이 되는 등 실질적인 농어업 경쟁력 향상과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받는다.

군은 농특산물 직거래지원센터를 이용한 택배 고객을 지역·구매·품목 등으로 정리 및 분류해 현재 7만9천명에 이르는 D/B를 구축하고 있다.

구축한 정보를 토대로 군 농특산물 홍보나 특산물 구매에 따른 감사 서한문 발송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소비자의 구매 및 재구매를 촉진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2019년에는 농특산물 직거래지원센터 참여 농어업인 500 농가, 고정고객(D/B) 8만5천명, 13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송방선 유통팀장은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추진한 강진농협 로컬푸드 직매장이 빠르게 자리를 잡으면서 농어가 소득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있고 군에서도 체계적인 고정고객 D/B 관리를 통해 직거래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고객관리 및 시스템 개선을 통해 강진군 직거래 판매가 더욱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