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립중앙도서관, '책도 보고, 책 보물 창고' 운영
광주시립중앙도서관, '책도 보고, 책 보물 창고' 운영
  • 김미숙 기자
  • 승인 2019.11.22 0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광주시립 중앙도서관(관장 이용태)은 집에서 잠자고 있는 책을 공유하거나 상시 교환할 수 있는 공동책장 '책보고'를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광주시립 중앙도서관 1층 로비에 마련된 '책보고'는 줄인 말로 시민이 기증한 도서로 책장을 채우고 책장에 있는 책을 함께 읽거나 집에서 가져온 책의 권수만큼 1:1로 교환 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도서 기증은 도서관에 이미 소장된 경우 출판연도가 오래됐을 경우 훼손 도가 심각하지는 않으나 서가에 비치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경우 등 도서등록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경우 다른 도서관으로 재기증 되거나 폐기될 수 있었다.

하지만 공동책장 '책보고'에서는 책이 재활용되고 언제든지 공유가 가능하다.

도서관 관계자는 "책보고는 도서 교환은 물론 도서 교환과 상관없이 도서 기증만을 원할 경우에도 장르나 어린이·성인 도서 상관없이 기증·교환이 가능하며 책을 통해서 시민들과 함께 나눔과 소통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