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신탁, 한 계단 올라서며 ‘빅3’ 향해 도전... 2019년 11월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5위
아시아신탁, 한 계단 올라서며 ‘빅3’ 향해 도전... 2019년 11월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5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2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CC건설과 1168억7800만원 규모의 ‘울산 스위첸웰츠타워 2차 신축공사 계약’ 체결

아시아신탁이 미디어지수에서 우수한 점수를 획득하며, 증권사 브랜드평판에서 한 계단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14일 “10개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 대해 2019년 10월 14일부터 2019년 11월 13일까지의 부동산신탁 브랜드 빅데이터 9,721,661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아시아신탁이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소셜가치, 커뮤니티가치, 사회공헌가치로 나누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고, 브랜드 가치분석도 포함되었다”며, “지난 2019년 10월 부동산신탁 브랜드 빅데이터 10,429,355개와 비교하면 6.79% 감소했다”고 평판했다.

또한 구소장은 “부동산 신탁회사는 경험과 자금이 없어 관리나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소비자가 맡긴 신탁재산(부동산)을 효과적으로 개발·관리해 그 이익을 돌려주는 기업이며, 그 특징은 부동산재산권을 대상으로 하는 제도이고 등기명의인이 수탁자명의로 귀속되는 점, 그리고 수탁자는 배타적으로 부동산의 관리, 처분권을 가지나 어디까지나 신탁목적에 따라 수익자의 이익을 위해 부동산을 관리 운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5위, 아시아신탁 브랜드는 참여지수 115,250 미디어지수 130,778 소통지수 393,714 커뮤니티지수 148,636 사회공헌지수 86,32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74,707로 분석되었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940,155와 비교하면 6.96% 하락했다.

구 소장은 “아시아신탁 브랜드는 우수한 참여지수, 미디어지수를 보였다”며, 이어 “다만, 사회공헌지수에서 낮은 점수를 보이며 지난 10월보다 총 브랜드평판지수가 소폭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신탁이 지난 4월 신한금융지주의 15번째 자회사로 편입됐다. 신한금융은 아시아신탁 지분 60%를 인수하며 자회사로 편입했으며, 지난해 10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던 신한금융은 금융위원회로부터 자회사 편입 승인을 거쳐 지분 인수를 마무리 지었다.

또한 신한금융이 인수한 지분은 SPA상 1단계 취득분으로 취득금액은 1934억원이며, 잔여지분 40%는 오는 2022년 이후 취득금액과 시기, 방법 등을 협의해 인수된다.

더불어 인수에 따라 그룹의 역량을 기반으로 개발에서 임대, 상품화에 이르는 부동산 산업 사이클 전반에서 '원 패키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그룹의 'One Shinhan' 전략에도 힘을 실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어 아시아신탁이 KCC건설과 1168억7800만원 규모의 울산 스위첸웰츠타워 2차 신축공사 계약을 체결했으며, 지난해 4월 체결된 최초공사도급계약의 변경계약으로 확정 계약 금액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대비 10.99% 수준이다.

다만 비욘드펀드와 경주 라마다 호텔 분양대금 자산유동화채권(ABL) 대금 지급관련 소송이 2라운드에 나섰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으며, 국내 부동산신탁 한국자산신탁, 한국토지신탁, 국제자산신탁, 대한토지신탁, 아시아신탁, 하나자산신탁, KB부동산신탁, 코리아신탁, 무궁화신탁, 생보부동산신탁에 대해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하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