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한파 대비 버스 승강장 온열 의자 추가 설치
안산시, 한파 대비 버스 승강장 온열 의자 추가 설치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25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2019년 한파 저감시설 설치사업'으로 유동인구가 많고 교통약자가 밀집된 지역을 중심으로 버스 승강장 온열 의자를 확대 설치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상록구 30개소, 단원구 30개소에 총 60개에 온열 의자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는 추가로 쉘터형 버스 승강장 설치 현황을 고려해 상록구 3개소, 단원구 10개소 등 모두 13개소에 온열 의자를 추가 설치한다.

온열 의자는 기온이 영상 15도 이하로 낮아지면 자동으로 가동돼 의자 온도를 최고 37도까지 올려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따뜻함을 제공한다.

온열 의자는 겨울철에 잠시라도 추위를 녹일 수 있고 장시간 혹한에 노출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동상, 저체온증 등 한랭 질환을 예방할 수 있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한겨울 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들의 소리에 귀 기울여 온열 의자 설치를 지속해서 확대하고 철저한 안전관리도 이어가겠다"며 "시민 모두가 안전한 겨울철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