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의 홍보기관으로 전락한 KBS
화물연대의 홍보기관으로 전락한 KBS
  • 미래한국
  • 승인 2006.03.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럼니스트 全敬雄(조갑제 닷컴 기자)
3월 29일 보도된 KBS 뉴스9 보도비평 - 화물연대의 홍보기관으로 전락한 KBS [사회] 화물연대 노조원 서울에서 재집결 <앵커 멘트> 광주에서 기습 총파업에 들어간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서울로 이동해 파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복잡한 다단계 하도급 구조로 인한 조합원들의 피해를 알리기 위해 전국적 투쟁을 벌인다는 계획입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젯밤 새 광주를 떠난 화물연대 조합원들. 장소를 서울로 옮겨 이틀째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운송료 현실화를 요구하다 해고당한 51명 조합원들의 현실이 광주만의 문제가 아님을 알리기 위해서라는 것입니다. <녹취>김종인(화물연대 의장): "광주에서의 고립된 투쟁이 아닌 전국적 규모의 투쟁을 전개함으로써 이번 총파업의 본질과 해결점을 전 사회적으로 제기하고자 합니다." 대기업의 운송요금 횡포를 막기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과 자신들에 대한 탄압 중단도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요구 조건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서울에 집결한 천5백 명의 조합원들이 당장 내일부터 강력한 투쟁을 벌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화물연대 측은 이와 함께 화물차를 이용해 고속도로와 물류거점을 봉쇄하거나 다른 산별노조와 연계투쟁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경찰은 차량 시위 등에 대비해 민주노총 사무실 주변을 포함해 서울과 수도권의 도로와 주요 시설 등, 60여 곳에 2천여 명의 병력을 배치했습니다. 또 지도부 10여 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은데 이어 광주 삼성전자 주변을 봉쇄한 화물차 소유주 4백여 명에 대해서는 출석 요구서를 보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지역] 파업 이틀째…물류 차질 여전 <앵커 멘트>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떠난 광주에서는 도로를 봉쇄한 화물차들을 치우느라 어수선 합니다. 물류차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해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광주 하남산업단지 도로를 막고 있는 화물차들을 치우기 위해 전문 열쇠 수리공들이 동원됐습니다. 외제 화물차는 복제한 열쇠로 시동이 잘 걸리지 않고 도난방지 장치 등 특수 장치 때문에 차를 옮기는 데도 애를 먹습니다. <인터뷰>경찰: "(열쇠로 안 시동이 걸려요?) 거기에 컴퓨터 칩이 내장돼 있어서 잘 안 걸리더만…." 아직도 도로를 점거하고 있는 화물차 중에는 이렇게 외제차가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차를 치우는 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삼성 광주공장 주변을 에워싼 화물차 6백여 대 가운데 아직까지 백여 대가 공단 도로를 가로막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30여 개 공장이 이틀째 제품을 출하하지 못했고 일부 업체는 가동을 멈췄습니다. <인터뷰>이진억(정일중공업 대표): "판매를 못 하잖습니까 거래처에 물건이 나가야 되는데 손으로 어떻게 들어요? 쇳덩어린데..." 또 총파업에 가담하는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늘면서 일부 수출업체에는 화물차가 평소의 10%만 도착하는 등 파업에 따른 물류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해정입니다. KBS는 화물연대의 파업과 억지를 며칠째 대변하고 있다. 앞 보도를 보면 화물연대가 ‘대기업의 운송요금 횡포를 막기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과 자신들에 대한 탄압 중단을 요구했다’고 보도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상황을 보면 화물연대는 자신들이 계약한 사람(극동 컨테이너)과는 대화를 거부하고 소비자(삼성전자)에게 억지를 피웠다. 화물연대가 자신들에 대한 탄압이 있다는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 화물연대가 가만히 있는데 경찰이 와서 이들의 집회를 막은 것은 아니다. 600여 대의 대형 화물차를 동원해 도로를 무단 점유하고 다른 기업들의 진출입로를 막은 것은 엄연한 불법행위다. 이런 불법에 공권력이 대응한 것을 ‘탄압’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뒷 보도를 보면 화물연대가 삼성전자 광주 공장을 봉쇄한다면서 동원해 놓고 간 600여 대의 대형 화물차와 삼성전자와 주변 기업들이 입게 된 피해를 보도하고 있다. 그러나 보도 내용 중에는 화물연대의 도로 무단점거로 애꿎은 다른 기업들이 입은 피해액이 구체적으로 얼마인지, 이 피해가 누구 때문인지를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