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소방시설 불법 주·정차 단속 강화
울산 남구, 소방시설 불법 주·정차 단속 강화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26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남구가 대형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소방시설 주변 불법주·정차 행위 근절에 나섰다.

구는 오는 12월 말까지 소방시설, 비상 소화 장치 또는 소화시설 등이 설치된 곳으로부터 각각 5m 이내인 곳 중에서 신속한 소방 활동이 필요한 254개소에 적색노면표시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소방시설(소화전 등) 적색노면표시 방법은 도로의 경우 연석(경계석)이 설치된 경우에는 연석을 적색으로 도색하고 연석의 윗면 및 측면에 흰색으로 '소방시설 주정차 금지' 문구를 표기할 예정이다.

노면표시가 완료된 후 소방시설 주변 불법주·정차 차량은 주민신고제의 신고 대상에도 해당해 주민들의 신고만으로도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게 된다.

과태료는 지난 7월 도로교통법의 개정에 따라 소방시설 주변 5m 이내 주·정차 시 승용차는 기존 4만원에서 8만원, 승합차는 기존 5만원에서 9만원으로 상향 부과된다.

이외에도 견인조치 등 불법주정차 위반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화재 시 불법주·정차로 인한 화재진압 지연 등을 철저히 예방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 10월 주·정차 절대금지구역에 대한 주민들의 인지를 강화하기 위해 다중이용시설 등을 대상으로 홍보를 펼쳤다.

구 관계자는 "대형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소방시설 주변 불법주·정차 행위근절을 위해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며, 소방 활동에 지장을 주고 이웃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소방시설 주변 불법 주·정차를 하지 않도록 구민 여러분의 자발적인 선진 교통문화 질서 확립에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