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휠체어·유모차 안심 공원' 재정비 완료
인천 남동구, '휠체어·유모차 안심 공원' 재정비 완료
  • 김영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2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가 지역 내 주요 공원 2곳에 총사업비 1억원을 들여 추진한 공원녹지 정비사업이 지난 26일 마무리됐다.

구는 구월 공공주택지구 내 전재울근린공원 잔디마당에 음수전과 운동기구를 설치하고 산책로 보행에 불편을 줬던 바닥 포장을 걷어내고 블록 포장으로 재정비해 휠체어나 유모차 동반이용자가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했다.

또 서창2주택지구 내 어울근린공원에는 계단 이용이 어려운 교통약자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경사진입로를 설치했다.

그동안 공원 남측 중앙 진입부에는 계단만 설치돼 있어 교통약자들이 이용할 경우 100m 이상 떨어져 있는 경사로로 우회해 이동하는 등 불편함이 컸다.

구는 이번에 공원 이용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계단 바로 옆에 경사 진입로를 조성해 한결 편하게 공원 이용이 가능하게 됐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앞으로도 공원 이용객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 일반 구민들뿐만 아니라 어린이, 노약자, 장애인 등 교통약자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공원 환경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