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U-도서관' 확대... 무인인식시스템 적용
세종시, 'U-도서관' 확대... 무인인식시스템 적용
  • 김미숙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1.27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도서관에 가지 않아도 365일 연중무휴로 자유롭게 책을 빌릴 수 있는 'U-도서관'을 확대 운영한다.

U-도서관은 무선인식 시스템 전자 인식 태그(RFID) 기술이 적용돼 사람의 손을 거치지 않고도 자판기처럼 쉽게 책을 빌리고 반납할 수 있는 신개념 도서관이다.

이번에 신규 설치되는 U-도서관은 2곳으로 26일부터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유동인구가 많은 고속시외버스터미널과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정식 운영을 시작한다.

이로써 세종시 U-도서관은 ▲이마트 세종점 입구 ▲고운남측 주민센터 ▲도담동 싱싱 장터 주차장 ▲종촌동 주민센터 입구 ▲보람동 주민센터 입구 등을 포함해 총 7곳으로 늘었다.

이용 시간은 24시간 언제나 가능하며 세종시 공공도서관 회원증 또는 모바일 회원증을 소지한 시민이면 누구나 1인당 2권씩 최대 14일간 대여가 가능하다.

비회원은 관내 공공도서관 및 공립 작은 도서관(복컴도서관 10곳, 공립 작은 4곳) 현장에서 회원 가입한 뒤 이용하면 된다. 단 대출한 도서는 U-도서관을 통해서만 반납할 수 있다.

U-도서관에는 약 250여 권의 도서가 비치되며 인문, 역사, 소설 등 다양한 분야의 베스트셀러와 스테디셀러를 만나볼 수 있다.

자세한 이용 방법과 도서목록은 세종시 공공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홍준 교육지원과장은 "U-도서관과 같은 생활밀착형 도서관 운영을 통해 시민 누구나 책을 가까이하는 문화도시 '책 읽는 세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