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시내버스 서비스 향상 위한 '2020 시내버스 모니터' 모집
대구시, 시내버스 서비스 향상 위한 '2020 시내버스 모니터' 모집
  • 최상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2.0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는 시내버스 서비스 향상을 위해 2020년도에 활동할 '시내버스 모니터'를 모집한다.

시내버스 이용 시민들이 직접 시내버스 내·외부 환경과 운전자 서비스 실태를 모니터해 잘된 부분은 확산하고 불편한 부분은 시정 조처해 시내버스 서비스 질을 한 차원 높이기 위해서다.

평소 시내버스를 주로 이용하고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19세 이상이면 지원이 가능하며 노선별 2∼3명씩 총 300여 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지원자는 12월 3일∼13일까지 대구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이 가능하며 선정 결과는 26일 시 홈페이지에 발표한다.

선정된 모니터는 2020년 한 해 동안 시 홈페이지 '시내버스 모니터' 카페를 통해 활동하게 되며 우수모니터(150명)에는 분기 1회 교통비 3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올해 1∼3분기 시내버스 모니터링을 분석한 결과 ▲승객에게 인사 및 교통약자 배려 등 친절기사 추천 1천307건 21.0% ▲3초의 여유 지키기, 버스정차구간 준수 등 편안히 버스를 이용했다는 안전 운행 사항은 2천840건 45.6%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과속·난폭운전, 버스정차구간 미준수 및 운전자 안전벨트 준수 위반 등 안전 운행 미준수 사항은 1천452건 23.3%로 나타났다.

시는 내년에도 모니터 내용을 시내버스 서비스 업체별 평가에 반영해 시내버스 서비스 개선을 도모할 계획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